기아, 북미 시장서 '더 뉴 셀토스·EV6 GT' 데뷔

    입력 : 2022.11.18 14:59

    2022 LA 오토쇼에서 기아 미국 마케팅 부사장 러셀 와거가 '더 뉴 셀토스'를 발표하고 있다. / 기아 제공

    기아가 17일(현지 시간)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2 LA 오토쇼(이하 LA 오토쇼)에서 북미에 '더 뉴 셀토스'를 처음 공개하고 'EV6 GT'의 본격 출시를 알렸다.

    먼저 더 뉴 셀토스는 2019년 출시된 셀토스의 첫 상품성 개선 모델이며, 지난 7월 부산 국제모터쇼에서 공개됐다. 이 모델은 도시적인 세련미를 더한 디자인에 차급을 뛰어넘는 성능과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을 대거 탑재했다. 북미 시장에는 내년 상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더 뉴 셀토스는 한층 우수한 성능을 갖춘 2.0 가솔린 엔진, 1.6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2.0 가솔린 엔진은 무단 변속기(IVT)가 맞물려 최고출력 147마력, 최대토크 18.3kg.m를, 1.6 가솔린 터보 엔진은 신형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최고출력 195마력, 최대토크 27.0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2022 LA 오토쇼에서 기아 미국 COO 스티브 센터가 'EV6 GT'를 발표하고 있다. / 기아 제공

    EV6 GT는 지난달 국내 출시한 모델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한 EV6의 고성능 버전이다. 사륜구동 단일 트림으로 운영되는 EV6 GT는 최고출력 270kWㆍ최대토크 390Nm의 후륜 모터와 최고출력 160kWㆍ최대토크 350Nm의 전륜 모터를 더해 합산 430kW(585마력) 최고출력과 740Nm(75.5kg.m) 최대토크를 갖췄다. 이를 통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 시간은 3.5초, 최고속도는 시속 260km다.

    400V/800V 멀티 충전 시스템도 적용돼 800V 초급속 충전 시스템을 이용할 경우 18분 만에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기아는 EV6 GT 출시를 계기로 운전의 재미를 추구하는 고객에게 지금껏 경험하지 못한 역동적인 주행 경험을 제공함으로써 본격적인 고성능 전기차 시대를 열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V6 GT에는 고객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강력한 동력성능을 경험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기본 모델보다 크기와 성능을 향상시킨 전륜 모노블럭 4피스톤 캘리퍼는 뛰어난 제동 성능을 제공한다. 아울러 운전자가 고속에서도 차량을 쉽게 제어할 수 있도록 '전륜 스트럿링' 및 '후륜 러기지 플로어 보강바' 등 차체를 강화해 민첩한 핸들링 성능을 갖췄다.

    운전을 더욱 즐겁게 해줄 EV6 GT 전용 주행 모드도 탑재했다. GT 모드는 EV6 GT가 가지고 있는 폭발적인 가속 성능과 역동적인 선회 및 주행 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자동으로 모터, 브레이크, 스티어링, 댐퍼, e-LSD 등을 최적화한다. 특히 GT 모드에서는 회생제동 사용을 극대화하는 RBM(Regenerative Braking Maximization) 기능이 현대차그룹 최초로 적용됐다.

    기아는 이번 LA 오토쇼에서 약 2322㎡ 규모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더 뉴 셀토스, EV6 GT 외에도 니로 HEV/PHEV/EV, 텔루라이드, 쏘렌토 HEV/PHEV, 스포티지, 스포티지 HEV/PHEV 등 차량을 전시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