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90, 美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 선정

    입력 : 2022.11.18 11:27

    (왼쪽부터) 제네시스 글로벌 디자인 담당 이상엽 부사장, 제네시스 CCO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 모터트렌드 에드워드 로 편집장, 제네시스 북미 호세 무뇨스 사장, 제네시스 북미 최고운영책임자 클라우디아 마르케즈가 모터트렌드 2023 올해의 차 시상식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 현대차그룹 제공

    제네시스는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가 발표한 '2023년 올해의 차'에 G90이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플래그십 세단 G90은 BMW i4, 쉐보레 콜벳 Z06, 혼다 시빅 타입 R 등 20개 이상의 후보 차량을 대상으로 진행된 안전성, 효율성, 가치, 디자인, 엔지니어링, 주행 성능 등 6가지 항목 평가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인정받아 올해의 차에 올랐다.

    모터트렌드는 G90에 적용된 외관 디자인과 첨단 신기술, 화려하고 다양한 편의 사양 등을 선정 이유로 꼽았다.

    모터트렌드 에드워드 로 편집장은 "제네시스의 플래그십 G90는 실내 전반에 적용된 퀼팅 가죽과 나무 소재, 그리고 사용 편의성을 극대화한 기술적인 요소까지 탑승객이 보고 만지고 경험하는 모든 부분에서 세심한 배려를 찾을 수 있다"며, "제네시스는 높은 완성도와 함께 타사가 가질 수 없는 가격 경쟁력까지 갖춰 럭셔리 세단의 상식을 뒤집었다"고 평가했다.

    모터트렌드 올해의 차 시상식은 17일(현지 시각) 개막한 '2022 LA 오토쇼'에서 개최됐다.

    제네시스는 2022 LA 오토쇼에 엑스 컨버터블과 엑스 스피디움 쿠페 등 콘셉트카 뿐만 아니라 GV70 전동화 모델, G80 전동화 모델, G90, GV80, GV70, GV60를 전시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