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파, 美 세마쇼서 지프·램 튜닝 콘셉트카 '3종' 공개

    입력 : 2022.11.01 15:27

    지프, CJ 서지 / 스텔란티스​코리아 제공

    스텔란티스 그룹 산하의 부품 및 액세서리 전문 브랜드 모파가 금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자동차 부품 전시회 '2022 SEMA SHOW(Specialty Equipment Market Association Show, 이하 세마쇼)'에 지프와 램 튜닝 콘셉트카 3종을 공개했다고 1일 밝혔다.

    먼저 'CJ 서지'라 명명된 지프 랭글러 튜닝 차량은 클래식 차종을 위한 효율적인 배터리 동력 시스템을 장착한 것이 특징이다. 이는 향후 지프 클래식카나 최신 모델, 트럭 등을 배터리 전기차로 개조하려는 마니아를 위해 미래 동력 시스템을 제공한다. 400V, 200kW의 전기 동력 모듈을 장착했으며, 4개 휠에 각각 24개의 리튬이온 배터리 모듈이 전원을 공급한다. 토크는 2단 지프 트랜스퍼 케이스를 통해 구동된다.

    고전적인 지프 디자인에 선명한 오렌지 컬러도 입혀 강렬한 지프만의 컬러를 선사한다. 또한, 차체 측면엔 서프 블루 서지 그래픽과 스트라이프를 배치해 포인트를 줬다. 지프의 상징과도 같은 큰 휠 하우스 옆에 전동화 모델임을 나타내는 'EV' 배지와 지프만의 고유한 7슬롯 그릴도 장착했다.

    JPP 랭글러 JK 루비콘 범퍼 키트는 윈치가 범퍼 중앙에 위치하고 있으며 서프 블루 견인 후크 및 황색 안개등을 양 측면에 배치했다. 충천 포트는 운전석 바깥쪽에 위치하고 있다. 전동화 차량의 핵심인 리튬 이온 배터리팩은 운전석 및 조수석 뒤쪽에 노출돼 있어 클래식한 지프의 모습과 현대적인 전동화 모습을 동시에 선사한다.

    램 1500 TRX 골드 샷 / 스텔란티스​코리아 제공

    '램 1500 TRX 골드 샷' 픽업트럭 콘셉트카는 모터크로스 마니아를 위한 맞춤형 고성능 운반 차량이다. 702마력의 램 1500 TRX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세계에서 가장 빠르고 강력한 픽업트럭으로 정해진 시간 내에 오프로드 트레일에 도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모파의 베드 스텝은 모터사이클이 보다 쉽게 트럭 베드에 접근할 수 있도록 작동한다. 맞춤형 메탈 스키드 플레이트는 접근각을 32.5도까지 높여 다양한 장애물을 손쉽게 통과할 수 있도록 했다.

    램 1500 백컨트리 X / 스텔란티스​코리아 제공

    '램 1500 백컨트리 X' 콘셉트카는 맞춤형으로 설계된 램팩과 램랙 기능을 통해 픽업 베드의 기능을 손상하지 않고 보관 공간을 크게 늘렸다. 램팩 저장 공간은 탄소 섬유로 구성된 해치 타입 패널로 개방된다. 램팩 시스템을 통해 적재 공간이 68% 이상 확대됐으며, 맞춤형 선반 및 고정 루프로 활용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램랙은 기어 및 액세서리를 장착하기 위해 베드 위에 추가적인 툴레 크로스 레일을 사용했다.

    이외에도 지프 글래디에이터 D-Coder 콘셉트, 지프 그랜드 체로키 트레일호크 4xe 콘셉트, 지프 41 콘셉트, 지프 랭글러 4xe 버드케이지 콘셉트, 지프 랭글러 매그니토 2.0 콘셉트, 지프 랭글러 루비콘 392 20주년 기념 콘셉트 모델 등이 공개됐다.

    모파의 부품 및 서비스, 고객 관리 부문 북미 수석 부사장인 마크 보사낙은 "모파의 개조 키트를 통해 내연기관을 가진 지프 차량도 쉽게 전동화 차량으로 개조할 수 있어 보다 친환경적인 전기차로의 전환이 가능하다"며, "CJ 서지 콘셉트카 공개는 탄소 배출 제로 목표를 통해 세계 최고의 전동화 SUV 브랜드가 되려는 지프의 여정 중 의미 있는 발걸음"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