람보르기니, 올 상반기 역대 최고 실적 달성… "영업익 69.6% 증가"

    입력 : 2022.08.05 18:20

    스테판 윙켈만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회장 겸 CEO / 람보르기니 서울 제공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가 올 상반기에 브랜드 역사상 최고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5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은 4.9% 증가한 5090대, 매출액은 30.6% 증가한 13억3000만 유로를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69.6% 증가한 4억2500만 유로를 달성했다. 이 같은 상반기 성과는 물량 증가, 더욱 다양해진 제품 포트폴리오, 고객 맞춤형 서비스, 환율의 호조가 결합된 결과다.

    스테판 윙켈만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회장 겸 CEO는 "람보르기니는 지속되는 지정학적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인 성과로 상반기를 마무리했다"며, "현재까지의 주문량이 내년의 생산량을 넘어서고 있어 앞으로의 전망도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람보르기니의 3개 거점 지역인 미국과 아시아 태평양 및 EMEA(유럽·중동·아프리카)는 전 세계 물량의 34%(미국), 25%(아시아 태평양), 41%(EMEA)를 각각 차지하며 균형 잡힌 판매 성과를 보였다. 글로벌 시장 판매 점유율에서는 미국이 1521대를 판매하며 1위를 차지했다. 중국·홍콩·마카오(576대), 독일(468대), 영국(440대), 중동(282대)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람보르기니, 슈퍼 SUV 우루스 / 람보르기니 서울 제공

    차종별 판매 비중을 살펴보면 슈퍼 SUV 우루스가 61%를 차지하며 브랜드 베스트셀러로서의 면모를 견고히 했으며, 람보르기니의 V10 모델 라인업 우라칸과 V12 모델 라인업 아벤타도르가 통합 39%를 차지했다. 특히 차세대 V10 후륜구동 모델로 공도와 트랙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다재다능한 매력을 선사하는 우라칸 테크니카는 올해 4월 전 세계 최초 공개 이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람보르기니는 하반기에 신형 우루스 두 모델과 신형 우라칸 한 모델을 전 세계에 공개할 예정이다.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CFO 파올로 포마는 "현재 어려운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람보르기니는 브랜드의 매력으로 뒷받침되는 명확한 장기 전략 덕분에 이 시기를 성공적으로 이겨내고 있다"며, "상반기 결과를 통해 긍정적인 추세를 확인했고,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의 성과로 올해를 마무리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