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에넬엑스, 태양광 발전 시스템 투자… "온실가스 연간 740톤 절감"

    입력 : 2022.07.28 17:46

    페라리, 에넬엑스와 태양광 발전 시스템 투자 / ㈜FMK 제공

    페라리가 자체 에너지 생산을 확대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마라넬로 제조 시설에 새로운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구축한다고 28일 밝혔다.

    페라리의 2030 탄소중립 달성 계획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태양광 발전 시스템 구축은 이탈리아의 전력 및 신재생 에너지 회사 에넬엑스 그룹과의 협력하에 이뤄졌다. 최근 마라넬로 공장 부지에는 1MW 규모의 고체산화물 연료전지공장을 준공했다. 앞서 페라리는 지난 6월 개최된 페라리 캐피탈 마켓 데이에서 203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고 공표한 바 있다.

    마라넬로 공장 건물 옥상에 위치한 태양광 시스템은 최근 4개 섹션 중 첫 번째 섹션의 설치가 완료되면서 운영 단계에 들어섰다. 4개 섹션 설치가 모두 완료될 경우 총 3800개의 태양광 패널로 구성된 본 태양광 시스템은 최대 1535kWp의 전력을 공급할 수 있게 된다. 모든 태양열 설비 시스템이 완전히 가동될 경우 페라리는 연간 162만6802kWh의 에너지를 자체 생산할 수 있다. 25년 동안 1만8500톤 이상의 온실가스 배출량(CO2e) 혹은 연간 740톤 이상을 절감할 수 있다.

    새로운 태양광 시스템으로 페라리는 기존 보유하고 있던 태양광 에너지 시스템의 표면적을 약 200%까지 확장시켰다. 이를 통해 마라넬로 공장의 에너지 효율성을 더욱 높일 예정이다. 작년 태양광 에너지 생산량은 약 3TJ였다. 

    에넬엑스는 마라넬로 공장 내부에서 페라리 하이브리드 모델을 충전할 수 있는 독립형 에너지 생산 시스템을 특별 제작했다. 이 충전소는 5.5kWp의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통해서만 에너지를 생산하며 20kWh 배터리 저장 장치와 양면 태양광 발전 패널이 탑재돼 있다. 성능은 에너지 관리 시스템에 의해 모니터링되며 인프라에 내장된 LCD 화면을 통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전달한다.

    페라리 베네데토 비냐 CEO는 "2030년까지 탄소중립 기업이 되고자 하는 도전은 페라리가 모든 분야에서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하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며, "사용 중인 자동차에서부터 공급망 및 생산 활동에 이르기까지 온실가스 배출원에 대한 과학적이고 종합적인 접근 방식을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