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日 MK택시에 '아이오닉 5' 50대 공급

    입력 : 2022.07.20 14:25

    현대차, 日 MK택시에 '아이오닉 5' 50대 공급 /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일본 MK택시에 '아이오닉 5' 50대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며 현지 전기차 시장 공략 첫발을 내디뎠다.

    현대차는 다음 달부터 총 50대의 아이오닉 5를 MK택시 교토 본사에 순차 공급한다고 20일 밝혔다. MK택시는 교토에서 700여대 택시를 운행 중이다.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개발된 최초의 전용 전기차로 독창적이고 미래적인 디자인, 다목적을 위해 혁신적으로 설계된 실내 공간, 환경 친화적인 소재와 컬러, 전용 전기차만의 역동적인 주행 성능과 충돌 안전성, 편리하고 효율적인 급속 충전 시스템, 무빙 에너지 시스템 개념의 V2L(Vehicle To Load), 다양한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및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 등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72.6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618km(일본 WLTC 기준)를 주행할 수 있다. 전기차 특성상 소음과 진동이 적어 택시 기사에게는 피로도를 낮추고 탑승객에게는 움직이는 휴게 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MK택시 교토 정비공장과 기술지원 협력 관계를 구축한다. 주행 기록 장비, 택시 요금미터기 등 택시 장비 장착을 지원해 아이오닉 5 택시의 효율적인 영업을 돕는다.

    MK택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친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택시 회사다. 올해부터 각 영업소에 전기차 급속 충전기를 설치하는 등 세계적 탈탄소화에 맞춰 모든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하고 있다.

    MK택시는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전기 택시 도입을 본격 확대할 계획이다. 2025년까지 보유 차량의 30%를, 2030년까지 모든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을 목표로 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 5는 긴 주행 가능 거리와 넓고 쾌적한 실내 공간, 적은 소음과 진동 및 다양한 첨단 사양을 갖춘 전기차"라며, "이번 계약을 통해 아이오닉 5가 교토의 탄소 중립 실현에 기여하는 교토 대표 전기 택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현대차는 올해 2월 12년 만에 일본 승용차 시장에 재진출했다. 이달 말에는 요코하마에 오프라인 거점이자 일본 첫 직영 고객센터인 '현대고객경험센터'를 개관할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