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전동화 비전 담은 콘셉트카 2종 공개

    입력 : 2022.07.15 18:44

    현대차, RN22e와 N Vision 74 / 현대차 제공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이 전동화 시대를 겨냥한 콘셉트카 2대를 세계 최초 공개했다.

    현대차는 15일 온라인을 통해 '현대 N Day' 영상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영상에서 고성능 N 브랜드의 전동화 비전과 고성능 전동화 차량 2대를 소개했다.

    현대차, RN22e / 현대차 제공

    고성능 서브 브랜드 N은 2015년 브랜드 출범 이후 고객 관점에서 '운전의 재미'를 꾸준히 추구해왔다. '고성능' 개념을 단순히 빠른 차량으로 보는 것이 아닌, 3대 핵심 요소 코너링 악동, 일상의 스포츠카, 레이스 트랙 주행 능력를 기반으로 다양한 N 모델을 개발해왔다.

    전동화 시대 도래에 따라 고성능 전기차 시장에 새 기준을 제시하겠다는 전동화 비전을 공개했다.

    N 브랜드는 내연기관 시대부터 이어온 '운전의 재미'를 극대화할 수 있는 N 차량 3대 핵심 요소를 전기차 시대에도 반영한다. '코너링 악동'으로 다이내믹한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연구 개발에 매진할 예정이다.

    현대차, RN22e / 현대차 제공

    이날 N 브랜드의 구체적 전동화 기술들을 담은 롤링 랩(움직이는 연구소) 차량 2대를 공개했다. 롤링 랩은 모터스포츠에서 영감받은 고성능 기술을 양산 모델에 반영하기에 앞서 연구 개발하고 검증하는 차량이다. N 브랜드는 기존 RM(Racing Midship) 시리즈에 이어 차세대 전동화 차량 개발을 위해 새 롤링 랩 시리즈를 선보였다.

    롤링 랩 'RN22e'는 N 브랜드 최초로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적용한 고성능차다. 아이오닉 6 디자인을 기반으로 개발했다. 가까운 미래에 나올 전동화 N 양산차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준다. 160kW 전륜모터와 270kW 후륜모터를 장착한 RN22e는 상시사륜구동(AWD)을 채택했다. 운전자는 원하는 구동력을 설정할 수 있고 강력한 드리프트까지 가능하다.

    현대차, N Vision 74 / 현대차 제공

    또 하나의 롤링 랩 'N 비전 74'는 N 브랜드 론칭 시 공개했던 수소 고성능 콘셉트를 실체화했다. 포니쿠페 콘셉트 정신을 계승한 수소 하이브리드 고성능차로 미래에 대한 N 브랜드의 도전을 보여준다. 배터리 모터와 수소연료전지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기반으로 개발했다.

    현대차 N 브랜드매니지먼트 모터스포츠사업부 틸바텐베르크 상무는 "현대 N은 7년 만에 가장 빠르게 진화하는 고성능 브랜드"라며, "우리는 미래 고성능 시대의 새로운 기준을 세우고자 하는 목표를 위해 창의력과 도전정신을 지니고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어 "N 브랜드의 전동화 비전이 2023년 아이오닉 5 N으로 현실화되는 시점에 이번 롤링 랩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