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모빌리티, 현대차와 로보라이드 시범 서비스 실증… "미래 모빌리티 기술 경쟁력 확보할 것"

    입력 : 2022.06.09 14:29

    진모빌리티, 현대차와 로보라이드 시범 서비스 진행 / 현대차 제공

    진모빌리티가 현대차와 함께 서울 강남구 및 서초구 일부 지역에서 자율주행 4단계 기술을 적용한 아이오닉5로 카헤일링 시범 서비스인 '로보라이드(RoboRide)' 개시에 앞서 실증 행사를 가졌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시범 서비스 실증을 기념하기 위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첫 번째 고객이 돼 테헤란로 일대에서 로보라이드를 시승하는 행사를 가졌다.

    로보라이드 시범 서비스에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 자동차 임시 운행 허가를 취득한 아이오닉5 2대가 투입된다.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운영되며, 승객은 최대 3인이 탑승할 수 있다. 자율주행 등 관련 안전 교육을 이수한 비상 운전자 1인이 탑승해 비상 상황에 대응한다. 또한, 내부 기준을 통해 선발된 인원들을 대상으로 초기 실증 서비스로 운영한 뒤 오는 8월부터 일반 고객까지 서비스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는 그간 세종시 및 서울 상암 등에서 진행된 바 있다. 교통량이 가장 많은 서울 강남 지역(강남구 논현동, 대치동, 도곡동, 삼성동, 역삼동 및 서초구 양재동 등) 대상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를 실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왼쪽부터) 진모빌리티 이성욱 대표이사,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 박정국 사장,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 현대차그룹 전략기획담당 공영운 사장 / 진모빌리티 제공

    진모빌리티는 로보라이드 시범 서비스 진행에 앞서 지난해 5월 서울대학교 미래모빌리티기술센터(FMTC), SUM(Smart Urban Mobility)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 연구개발을 위한 추진단을 발족한 바 있다. 이를 통해 진모빌리티는 자율주행 역량 강화 및 유상 운송 면허권자의 자율주행사업 운영권 확보를 위한 법적·제도적 활동에서 상호 협력하는 등 자율주행 시대에 대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

    지난해 10월에는 현대차와 손잡고 미래 자율주행 운영사업자로서 자율주행 기술 활용 서비스 개발에 힘써왔다. 이를 통해 진모빌리티는 현대차와 로보라이드의 관제 배차 기술과 핀테크 결제 시스템 등에서 협업하게 됐다.

    특히 진모빌리티는 이용 고객 대상 빠른 접근을 위한 빅데이터 인공지능(AI) 기반의 15분 뒤 예측 배차 시스템인 '지니어스'를 비롯해 코로나19 이후 관광객 수요를 대비, 해외 사용자 대상 이용 지원을 위한 i.M 어플리케이션의 고도화 작업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진모빌리티 이성욱 대표는 "진모빌리티는 자율주행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관련 기관 등과 연구 개발을 지속하며 내부 역량을 강화해왔다"며, "이번 현대차와의 로보라이드 시범 서비스를 시작으로 향후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에서 경쟁력 확보 위한 기술 개발에 최선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