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독일서 4500평 규모 '셀 제조 역량 센터' 올가을부터 가동

    입력 : 2022.06.03 17:27

    BMW 그룹, '셀 제조 역량 센터' 올가을 오픈 / BMW 그룹 코리아 제공

    BMW 그룹이 올가을, 독일 파스도르프 지역에 '셀 제조 역량 센터'를 새롭게 오픈한다고 3일 밝혔다.

    새롭게 오픈하는 셀 제조 역량 센터는 리튬 이온 배터리 셀의 표준적인 생산을 시운전하기 위한 시설로, 미래형 차세대 고성능 배터리 셀의 산업 실효성을 입증하기 위해 설립된다. 규모는 연면적 1만5000m2(약 4538평)에 이르며 초기 개발 단계 투자액은 총 1억7000만 유로(한화 약 2280억원)에 달한다.

    BMW 그룹은 올해 가을부터 이곳에서 셀 생산 시험 가동을 단계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첫 단계에서는 전극 생산 시스템을 설치해 시운전을 시작하며, 두 번째 단계에서는 셀 조립 및 활성화 시스템을 구축해 배터리 셀 생산 및 품질 검사를 실시한다. 이 모든 과정에 약 1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2023년에는 정규 운용으로 전환해 정식 제품에 가까운 배터리 셀을 생산할 계획이다.

    또한, 새로운 사용자 경험과 첨단 기술을 탑재한 BMW의 새로운 제품군인 '뉴 클래스'에 탑재될 차세대 배터리 셀의 시제품도 생산될 예정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차세대 리튬 이온 셀의 에너지 밀도를 큰 폭으로 증가시키는 동시에 원자재 및 생산에 드는 비용을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건물 지붕의 태양광 시스템을 비롯한 재생 기능 에너지를 생산에 활용할 계획이다.

    마르쿠스 팔뵈머 BMW 엔진 및 전기 드라이브 트레인 생산 부문 총괄은 "셀 제조 역량 센터를 통해 배터리 셀 개발부터 모듈, 파워트레인 부품 생산 그리고 자동차 공장에 완전히 조립된 고전압 배터리 설치에 이르기까지 가치 사슬 전반에 걸친 노하우를 완성할 수 있다"며, "BMW 그룹 전문가들은 동일한 눈높이에서 셀 제조업체와 주제를 논의하고 프로세스와 기술을 최적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BMW 그룹은 현재 셀 제조 업체로부터 배터리 셀을 공급받고 있으며, 이외의 전기 파워트레인 부품을 자체 생산하고 있다. 고전압 배터리, 배터리 모듈 및 부품은 독일 딩골핑 공장, 레겐스부르크 공장 및 라이프치히 공장에서 제작된다. 이외 부품은 미국 스파르탄버그 공장과 중국 현지 합작회사인 BMW 브릴리언스 오토모티브에서 생산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