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코리아, 브랜드 최초 PHEV '뉴 제너레이션 NX'·BEV 'UX 300e' 사전 계약 실시

    입력 : 2022.05.13 10:34

    렉서스코리아, '뉴 제너레이션 NX·UX 300e' 사전 계약 실시 / 렉서스코리아 제공

    렉서스코리아가 내달 15일 출시하는 기존 NX의 2세대 완전변경 '뉴 제너레이션 NX'와 자사 최초 순수 전기차(BEV) 'UX 300e'를 오는 16일부터 사전 계약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먼저 뉴 제너레이션 NX는 렉서스 최초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인 NX 450h+ 프리미엄과 NX 450h+ F SPORT 그리고 하이브리드(HEV) 모델인 NX 350h 프리미엄과 럭셔리 등 총 4개의 트림으로 구성했다.

    뉴 제너레이션 NX는 렉서스 GA-K 플랫폼을 기반으로 설계돼 길어진 휠 베이스, 저중심 및 최적의 무게 배분을 구현했다. 또한, 새로운 U자형 패턴으로 바뀐 스핀들 그릴, 가로형 라이트바와 레터링 로고 등을 통해 차세대 렉서스 디자인을 선보인다.

    실내는 승마에서 영감을 얻은 '타즈나(Tazuna)' 콘셉트로 개발돼 마치 고삐 하나로 말과 소통하듯 차량과 운전자가 일체감을 이루는 레이아웃으로 탈바꿈했다. 렉서스 최초로 적용한 14인치 대형 센터 디스플레이는 다양한 편의 기능을 쉽고 편리하게 조작할 수 있다. 버튼식 개폐 시스템인 '이-래치(e-Latch)'도 적용돼 더욱 편안한 승하차를 제공한다.

    파워트레인은 고효율 2.5리터 4기통 엔진이 적용돼 NX 450h+는 시스템 총 출력 307마력, NX 350h는 시스템 총 출력 242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NX 450h+는 1회 충전 전기 주행거리가 약 56km(복합 전비 기준)에 달해 BEV와 HEV 모드를 넘나드는 다양한 주행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그뿐만 아니라 강화된 렉서스 세이프티 시스템 플러스(LSS+)와 함께 도로 표지판 어시스트(RSA) 기능이 새롭게 추가돼 예방 안전 사양도 한층 업그레이드됐다.

    렉서스 커넥트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인다. 이 서비스는 실시간 정보를 기반으로 한 교통 정보는 물론 엔터테인먼트, 차량 소모품 교체 알림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렉서스 최초의 BEV인 UX 300e는 크리에이티브 어반 익스플로러라는 콘셉트로 태어난 도심형 콤팩트 SUV이자 UX의 BEV 모델이다. 이 모델은 세련되고 강렬한 외관, 기존 하이브리드 모델 대비 넓어진 트렁크 공간, 리어 퍼포먼스 댐퍼, 쉬프트 바이 와이어가 탑재된 간결하고 정확한 변속 기능, 확대 적용된 언더 커버를 통한 정숙한 드라이빙 등이 특징이다.

    또한, 가속음이 없는 전기차의 속성 보완을 위해 가속페달 조작과 주행 모드에 따라 다른 사운드를 제공하는 액티브 사운드 컨트롤(ASC)을 통해 보다 재미있고 안전한 운전을 지원한다.

    UX 300e는 54.35kWh의 리튬 이온 배터리가 탑재돼 도심 드라이빙에 실용적인 주행거리를 제공한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는 233km(상온 복합 기준)이며, 충전 시간은 DC차데모 급속 기준 0%에서 75%까지 약 50분, 0%에서 100%까지 약 80분이 소요된다. 배터리 냉난방 시스템과 과충전 방지 시스템, 다중 모니터링 시스템은 배터리를 안전하게 관리한다.

    이외에도 렉서스 클라이밋 컨시어지 및 전 좌석 독립 열선, 앞좌석 통풍 시트, 블랙박스와 하이패스, 애플 카플레이 및 안드로이드 오토 등 편의 사양이 강화됐다. 예방 안전 기술 패키지인 렉서스 세이프티 시스템 플러스(LSS+), 앞좌석 멀티 스테이지 에어백을 포함한 총 10개의 에어백 등도 탑재됐다.

    UX 300e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5490만원이다.(개별소비세 3.5% 기준)

    렉서스코리아 강대환 상무는 "렉서스의 전동화 비전인 '렉서스 일렉트리파이드'의 시작을 알리는 뉴 제너레이션 NX와 UX 300e를 선보이게 돼 기쁘다"며, "강화된 상품성으로 돌아온 두 모델에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