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 1분기 영업익 1260억원… 전년 동기 대비 32.2% 감소

    입력 : 2022.05.11 17:32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본사 외관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제공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가 올해 1분기(1~3월) 글로벌 연결 경영실적 기준 매출액 1조7906억원과 영업이익 1260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타이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이 10.8% 상승했으나, 영업이익은 32.2% 감소했다. 이는 한국공장(대전 및 금산공장)의 지속적인 영업손실과 원자재 가격 상승, 글로벌 물류대란 등에 따른 영향이다. 특히 한국공장은 지난해 총파업 여파와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적자 폭이 2배 이상 확대돼 어려운 상황을 면치 못했다. 지난해에도 연간 적자를 기록한 만큼 앞으로 한국공장의 수익성 회복을 위한 혁신적인 대책이 시급한 상황이다.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주요 지역별 효과적인 판매 가격 운용과 최적의 유통 전략을 통해 매출액을 상승시켜 외형적 증가를 이뤘다. 또한,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이 약 39.0%를 차지하며, 전년 동기 대비 1.3% 상승해 질적 성장을 동반했다.

    주요 시장인 한국, 중국, 유럽에서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의 상승을 보였다. 중국 시장의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은 49.1%로 전년 동기 대비 8.6% 올랐으며, 한국 시장과 유럽 시장도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3%, 0.9% 증가했다. 미국 시장의 경우 안정적인 수요 회복세와 시장 수요를 상회하는 교체용 타이어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한국타이어는 BMW 브랜드 최초 순수 전기 그란쿠페 'i4'와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는 등 글로벌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의 전기차 및 플래그십 모델 OE 공급 확대를 통해 프리미엄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달부터는 전기차 전용 타이어 브랜드 '아이온(iON)'을 새롭게 론칭하며, 전기차 시장 선점에 나선다. 한국타이어는 아이온을 통해 여름용, 겨울용, 사계절용 타이어를 포함, 세계 최초 전기차 전용 타이어 풀 라인업을 선보인다. 아이온은 이달 유럽 시장을 선두로, 8월부터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서 순차적으로 상품을 공개할 계획이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올해 매출액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 증가와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 42% 달성을 목표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