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ACT 엑스포 2022' 참가… "북미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 박차"

    입력 : 2022.05.10 14:52

    ACT 엑스포 참가한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북미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차 9일부터 12일까지(현지 시간) 미국 롱비치시에서 개최되는 북미 최대 청정 운송 수단 박람회 'ACT 엑스포 2022'에 처음으로 참가한다고 10일 밝혔다.

    올해 11회째를 맞은 ACT 엑스포는 친환경 물류·운송 업계 관계자들이 정부 기관 및 대형 플릿 운영사를 대상으로 친환경차, 차세대 연료 등 지속가능한 이동 솔루션을 선보이는 연례 박람회다.

    이번 행사에서 현대차는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전시하고 시승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공식 컨퍼런스에 초청 연사로도 참여해 청정 운송 수단으로서 수소 상용차의 기술적, 경제적 이점을 알린다.

    개막일인 9일 수소전기차를 주제로 열린 토의 세션에서 현대차는 높은 에너지 효율성과 생산, 운반, 저장 용이성, 짧은 충전 시간 등 운송 사업자 관점에서 수소 에너지의 장점을 강조했다.

    현대차는 수소전기트럭의 총 소유 비용(TCO)이 향후 수년 내에 경유 트럭과 유사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제성 측면에서의 경쟁력도 제시했다. 근거로는 기후 변화 대응 필요성에 대한 전 세계적인 공감대 확대 및 수소 경제로의 진입과 투자가 본격화되고 있는 점을 꼽았다.

    앞서 지난해 7월 미국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CARB)과 에너지위원회(CEC)에서 주관하는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NorCAL ZERO)' 입찰에서 현대차는 최종 공급사 중 하나로 선정된 바 있다. 이에 따라 내년 2분기부터 총 30대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할 예정이다.

    현대차 최고운영책임자(COO) 호세 무뇨스 사장은 "현대차는 수십 년에 걸쳐 축적한 경험과 전문성으로 수소전기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한국과 유럽에서 이미 입증한 바 있는 기술력은 북미 시장에서 성공적인 수소전기트럭 출시를 이끄는 바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어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NorCAL ZERO)에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을 공급하는 것을 시작으로, 지속가능한 미래를 구축하고 궁극적으로 북미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박람회 기간 동안 엑시언트 수소전기 트랙터, 엑시언트 수소전기 카고 트럭 등 두 가지 세부 모델을 실내외 전시장에 각각 전시한다. 현지 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시승 경험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