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쏘카와 'QM6·XM3' 첫 구매 계약 체결… "여름 휴가철 이전 인도 마칠 것"

    입력 : 2022.05.04 14:23

    르노코리아, 2023년형 QM6 / 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르노코리아자동차(이하 르노코리아)가 공유경제 위해 앞장선다.

    르노코리아는 카셰어링 업체 '쏘카'와 LPG SUV 'QM6', 쿠페 SUV 'XM3'의 첫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계약 체결로 750만명의 쏘카 회원은 전국 110개 도시, 4000여개의 쏘카존에서 QM6와 XM3를 만나볼 수 있게 됐다. 르노코리아는 이용객이 많은 여름 휴가 시즌에 앞서 차량 인도를 마칠 예정이다.

    쏘카는 고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선택지 제공을 통해 고객 신차 경험을 확대하고자 시장 내 고객 수요가 높은 르노코리아의 QM6와 XM3 모델을 선택했다. QM6의 경우 일상과 주말을 모두 만족시키는 '올어라운드 플레이어'로 조용하고 부드러운 SUV 모델이다. 특히 넉넉한 공간 덕에 주말 레저를 즐기고자 하는 고객의 수요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르노삼성, 2023년형 XM3 /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XM3는 디자인과 엔진, 첨단 편의 기능 등 젊은 소비자층에게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인카페이먼트로 주유부터 맛집까지 즐길 수 있고, 원격제어로 시동 걸기부터 공조 기능까지 가능해 첨단 기능을 및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고객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르노코리아 김태준 영업마케팅본부장은 "공유경제 실현은 멀리 있지 않다"며, "국내 1위 카셰어링 업체 쏘카와의 협업을 통해 QM6와 XM3의 우수한 상품성을 보다 많은 고객에게 알리고 나아가 새로운 접점을 통한 고객과의 소통 창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