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4월 2만318대 판매… 수출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117.4% 증가

    입력 : 2022.05.03 19:31

    르노코리아, 2023년형 XM3 / 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르노코리아자동차(이하 르노코리아)가 지난달 내수 2328대, 수출 1만7990대 총 2만318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7.4% 증가한 수치다.

    내수는 부품 수급 차질로 인한 생산 지연이 발생하며 전 모델에 걸쳐 시장에 충분한 공급을 하지 못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쿠페형 SUV XM3는 1104대 판매하며 실적을 견인했다. RE 트림 이상의 고급 사양 모델 비중이 90%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 엔진 타입으로는 경제적이면서 실용적인 1.6 GTe 모델이 560대로 51%, 뛰어난 연비와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을 함께 제공하는 1.3L 가솔린 터보 엔진의 TCe 260 모델이 544대로 49%를 차지했다.

    부품 수급 차질로 생산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중형 SUV QM6는 847대가 판매됐다. 르노코리아는 지난달 말 기준으로 7300명을 상회하는 QM6 출고 대기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부품 수급 정상화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중형 세단 SM6는 223대가 판매됐다. 다임러와 공동 개발한 1.3L 가솔린 터보 엔진의 TCe 260 모델이 122대로 전체 SM6 판매의 55%를 차지했다.

    르노 브랜드 모델은 마스터 82대, 조에 72대 등 총 154대의 판매 실적을 거두었다.

    르노코리아자동차, 2022년 4월 판매 실적 / 르노코리아자동차 제공

    수출은 3월의 선적 지연 물량까지 더해지며 크게 늘었다.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는 1만6267대로 월간 최대 수출 물량을 기록했다. 특히 하이브리드 엔진 모델이 73%인 1만1939대를 차지하며 XM3 하이브리드 모델의 뛰어난 상품성과 해외 시장에서의 인기를 한 번 더 증명했다.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 1615대와 트위지 108대까지 더한 총 선적 물량은 1만7990대로 전년 동기 대비 약 364% 증가한 실적을 올렸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