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4월 판매 전년比 5.8% 감소… "반도체 수급난에 '주춤'"

    입력 : 2022.05.02 18:18

    기아, 양재동 본사 전경 / 기아 제공

    기아가 지난달 국내 5만95대, 해외 18만8443대 총 23만8538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도매 판매 기준) 이는 전년 동기 대비 5.8% 감소한 수치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3만6994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6671대, K3가 1만8494대로 뒤를 이었다.

    국내는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한 5만95대를 판매했다. 지난달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봉고Ⅲ로 6402대가 팔렸다.

    승용 모델은 K8 4176대, 레이 3993대, 모닝 2790대, K5 2624대 등 총 1만6,833대가 판매됐다. RV 모델은 쏘렌토 5551대, 카니발 5121대, 스포티지 4556대, 니로 3613대 등 총 2만6678대가 팔렸다.

    봉고Ⅲ를 비롯한 상용 모델은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6584대가 판매됐다.

    해외는 전년 동기 대비 6.8% 감소한 18만8443대를 판매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3만2438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고, 셀토스가 2만3307대, K3가 1만6143대로 뒤를 이었다.

    기아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등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유연한 반도체 배분과 차량 생산 일정 조정 등으로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며, "경쟁력 있는 신차 출시, 내실 있는 판매 전략 등으로 시장 점유율과 수익성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