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4월 30만8788대 판매… 반도체 수급난으로 전년比 11.6% 감소

    입력 : 2022.05.02 17:29

    현대차, 양재동 본사 전경 /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지난달 국내 5만9415대, 해외 24만9373대 총 30만8788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6% 감소한 수치다.

    국내는 전년 동기 대비 15.4% 감소한 5만9415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그랜저가 5192대, 쏘나타 4165대, 아반떼 6382대 등 총 1만5761대가 팔렸다.

    RV는 팰리세이드 4461대, 싼타페 1997대, 투싼 4175대, 아이오닉5 2963대, 캐스퍼 3420대 등 총 1만9873대가 판매됐다. 포터는 8423대, 스타리아는 2387대 판매를 기록했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은 1681대 판매됐다.

    제네시스는 G80 4023대, GV80 1753대, GV70 2100대, GV60 796대 등 총 1만1290대가 팔렸다.

    해외는 전년 동기 대비 10.6% 감소한 24만9373대를 판매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부족으로 인한 생산 차질 및 오미크론 확산 등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에도 차량 생산 일정 조정 등을 통해 공급 지연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라며, "경쟁력 있는 신차를 지속 출시하고 내실 있는 판매 전략을 펼쳐 시장 점유율 확대 및 수익성 강화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