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키를 디지털키로"… 현대모비스, '브링앤티' 출시

    입력 : 2022.05.02 14:28

    현대모비스, 브링앤티 /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스마트폰을 통한 디지털키 기능과 비대면 차량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브링앤티(bring&T)'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브링앤티는 'bring and take'의 약자로 현대모비스가 새롭게 선보이는 언택트 카라이프 플랫폼이다. 가장 큰 특징은 기존 스마트키를 디지털키로 간단히 전환할 수 있다는 점이다. 매번 자동차 키를 들고 다니는 불편함에서 벗어나 스마트폰으로 차량의 기능을 제어하고 다양한 플랫폼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었던 사용자에게 색다른 차량 이용 경험을 선사한다.

    스마트키를 디지털키로 바꾸는 방법은 간단하다. 사용자가 브링앤티 본체에 스마트키를 장착하고 스마트폰과 블루투스로 연결한다. 연결된 스마트폰에 제품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차량을 등록하면 된다. 이렇게 하면 스마트폰으로 문을 여닫고 다른 사람들과 키를 공유하는 등 디지털키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디지털키 기능 중에 눈에 띄는 것은 오토도어 기능이다. 사용자가 오토도어 기능을 설정하면 차량에 접근하거나 멀어질 때 별도의 앱 실행 없이 자동으로 차량 도어가 열리고 닫힌다. 스마트폰을 옷 주머니에 소지하고만 있어도 일정 거리 내에서 자동으로 문이 열리고 닫히는 기능이다.

    현대모비스, 브링앤티 / 현대모비스 제공

    디지털키 기능과 함께 대리점 및 전문 서비스 업체와 연계한 다양한 비대면 차량 관리 서비스도 이용할 수 있다. 에어컨 필터, 와이퍼 등 소모성 용품의 방문 교체, 방문 세차, 방문 타이어 교체 등 비대면 서비스가 가능하다. 방문 기사에게 자동으로 디지털키가 공유되며, 서비스 현황도 실시간으로 소비자에게 공유된다. 이 서비스는 추후 전국 단위로 확대해 운영할 계획이다.

    브링앤티는 대부분의 현대차와 기아, 제네시스 차량에 적용이 가능하다. 또한, 안드로이드나 애플 등 다양한 OS(모바일 운영 체제)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디지털키 기능이 없었던 차종 소유자들의 디지털키 이용 가능성을 크게 확대할 수 있다. 가격은 14만9000원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올 하반기까지 비대면 차량 관리 뿐만 아니라 탁송 대행 등 서비스 품목을 10개까지 확대해 이용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또한, 이미 확보하고 있는 커넥티드카 기술과 전국 단위의 A/S 유통망 등을 연계해 신규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 사업자로서의 역할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