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자 없이 빈 공간 찾아 알아서 주차"… 벤츠 코리아,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 시연

    입력 : 2022.05.02 14:00

    벤츠 코리아, 운전자 없이 자동으로 빈 공간 찾아 주차하는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 시연회 완료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이하 벤츠 코리아)가 지난달 25일, 서울시 송파구에 위치한 넥스파시스템 빌딩에서 국내 스마트 주차 전문 기업 넥스파시스템, 글로벌 기술 및 서비스 공급 기업 보쉬와 함께 벤츠의 지능형 자동 발렛 주차 기술인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 시연회를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S클래스에 적용된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은 운전자가 지정된 구역에 차량을 정차하고 하차한 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기능을 활성화하면, 운전자 없이도 차량이 비어 있는 공간에 저속으로 안전하게 이동하며 스스로 주차하는 기술이다.

    운전자는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을 통해 주차 시설의 지정된 하차 구역에 차량을 안전하게 주차하고, 차량 내 모든 승객이 하차한 후 스마트폰 앱을 사용해 주차를 시작하면, 주차장의 보쉬 인프라 시스템이 주차 가능한 빈 공간이 있는지 또는 사전에 확보된 공간이 있는지를 확인한다. 이후 차량은 시동이 자동으로 걸리고 주차 시설에 구축된 인프라와 통신하며 운전자 없이 주차 공간으로 이동한다. 운전자는 스마트폰 앱을 사용해 차량이 지정된 픽업 장소로로 돌아오게 할 수도 있다.

    벤츠 코리아, 운전자 없이 자동으로 빈 공간 찾아 주차하는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 시연회 완료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다양한 장점도 있다. 운전자는 주차 가능한 구역을 찾거나, 차량을 출고하기 위해 이동하는 등의 시간을 절약할 수 있고, 주차 시설 운영자는 주차 공간 및 시설 운영 효율성 등을 극대화하고 충전 및 세차, 정비 등 서비스 등과도 연계할 수 있다.

    벤츠 코리아 요하네스 슌 제품, 마케팅 및 디지털 비즈니스 부문 총괄 부사장은 "벤츠의 목표는 럭셔리 경험의 핵심 요소인 시간 절약 효과를 고객에게 제공하는 것"이라며, "최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는 고속도로의 교통체증 속에서 운전자의 시간을 절약해 주지만,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 기술은 운전자의 주차 시간까지 절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이어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은 고객이 일상생활에서 더 많은 편안함과 안도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독일에서는 S클래스에 양산 차량 최초로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을 차량 옵션 사양으로 사전 설치할 수 있다. 추후 EQS와 EQE에도 옵션 사양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인텔리전트 파크 파일럿은 보쉬가 공급하는 스마트 인프라가 구축된 주차 시설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 기술은 국가별 차량 및 시설 관련 법률 및 규제에 따라 사용이 가능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