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운영사 브이씨엔씨, 법인택시 면허 양수 계약 체결… "장기적 공생 강화"

    입력 : 2022.01.12 10:09

    타다 넥스트 / 브이씨엔씨 제공

    타다의 운영사 브이씨엔씨(이하 타다)가 법인택시 운수법인의 택시 면허를 양수한다고 12일 밝혔다.

    타다는 코로나19로 인해 침체된 법인 운수사들의 수익성을 개선하고, 현재 베타 서비스 중인 '타다 넥스트'의 공급량을 확대하기 위한 발판 마련하기 위해 이번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양수한 택시 면허는 연내로 타다 넥스트에 할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용자 수요에 대비하고, 피크 시간대의 배차율을 개선하는 등 서비스 개선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타다는 면허권 양도 의사를 밝힌 운수법인의 양수 계약을 검토해왔으며, 그 결과 금번 계약을 완료했다. 이로써 타다는 약 80대 운영 규모의 택시 운영권을 확보하게 됐다.

    타다 이정행 대표는 "이번 계약은 법인택시가 가진 실질적 어려움을 개선해 나감으로써 드라이버들에게는 더 나은 보상으로 보답하고, 타다 드라이버의 직업적 지위를 향상시키는 데 궁극적인 목표가 있다"며, "신중하게 논의해 상호 합의 하에 결정한 합법적인 결과물인 만큼 상호 윈윈할 수 있는 방향으로 운영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