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성능 강화 위해 '스냅드래곤 콕핏 플랫폼' 도입

    입력 : 2022.01.05 10:36

    볼보, 퀄컴과 협업 통해 업계 최고 수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제공 /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볼보자동차(이하 볼보)가 차세대 순수 전기차에 탑재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성능 강화를 위해 퀄컴 테크놀로지의 '스냅드래곤 콕핏 플랫폼'을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도입은 퀄컴의 독자적인 R&D 역량을 통해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모티브를 기반으로 구동되는 볼보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성능을 더욱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조치다.

    고성능 컴퓨팅의 중심 허브인 스냅드래곤 콕핏 플랫폼은 최고 수준의 그래픽과 오디오, 인공지능(AI) 기술 구현을 위한 요건을 모두 충족하면서도 전력 소모가 낮도록 설계됐다. 특히 시스템 성능은 2배 이상, 그래픽 생성은 최대 10배까지 빨라져 더욱 민첩하고 빠른 응답성을 제공한다.

    엔리코 살바토리 퀄컴 유럽 및 중동지역 수석 부사장 겸 사장은 "우리의 목표는 볼보의 고객들이 현재는 물론 미래에도 프리미엄 경험을 체험할 수 있도록 확장과 업그레이드가 가능한 최첨단 기술을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라며, "특히 유럽에서 자동차 분야의 엔지니어링과 서비스, 제품 마케팅 및 출시 전략을 아우를 수 있는 강한 조직 집중력을 갖출 수 있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볼보, 퀄컴과 협업 통해 업계 최고 수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제공 /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또한, 이번 협업은 향후 OTA(over the air) 방식으로 이뤄지는 업데이트를 포함한다. 이는 볼보가 앞으로 지속적으로 지능적이고 빠른 응답성을 지닌, 연결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탄탄한 기반을 갖춘 것을 의미한다.

    볼보 최고 기술 책임자인 헨릭 그린은 "볼보는 고객에게 최상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퀄컴 테크놀로지나 구글과 같은 기술 분야 리더들과의 협업이 꼭 필요하다"며, "구글 안드로이드를 기반으로 하는 차세대 순수 전기차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퀄컴의 기술이 적용돼 한 단계 더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볼보는 2030년까지 순수 전기차 기업으로 전환하고 프리미엄 전기차 부문에서 리더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원활한 연결성과 업계 최고 수준의 안전 표준, 더욱 진보된 첨단 자율주행 및 최고의 사용자 경험 등 단순히 순수 전기차를 제공하는 것 이상의 가치를 구현한다는 의미다. 이를 위해 글로벌 기술 리딩 기업과의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