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1회 충전으로 1000km 주행하는 '비전 EQXX' 공개… "전기차 미래 제시"

    입력 : 2022.01.04 16:38

    벤츠, 비전 EQXX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이하 벤츠)가 지난 3일(현지 시각) 온라인을 통해 순수 전기 콘셉트카 '비전 EQXX'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비전 EQXX는 18개월 연구 기간을 거쳐 개발됐다. 벤츠는 비전 EQXX의 주행 거리를 실제 교통상황을 반영한 디지털 시뮬레이션을 통해 측정한 결과 1회 충전 시 1000km 이상을 기록했으며, 에너지 효율은 1kWh당 약 9.6km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150kW의 출력을 내는 초고효율 전기 구동 시스템은 배터리에서 나오는 에너지의 95%가 순수하게 바퀴로 전달된다. 이는 가장 효율적인 내연기관 구동 시스템의 30%와 비교해 높은 수치다.

    벤츠, 비전 EQXX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벤츠는 단순히 배터리의 크기를 늘리는 대신 에너지 밀도를 높인 완전히 새로운 배터리 팩도 개발했다. 비전 EQXX는 400Wh/l에 근접한 에너지 밀도를 가진 약 100kWh의 고용량 배터리 팩이 탑재됐다. 대형 전기 세단 더 뉴 EQS의 배터리와 비슷한 수준의 에너지 용량이지만 크기는 절반, 무게는 30% 줄였다.

    루프에는 117개의 태양 전지를 장착해 추가적인 에너지를 공급한다. 유럽 최대의 태양 에너지 연구 기관인 프라운호퍼와의 협력을 통해 완성된 이 시스템은 주행거리를 25km 늘려줄 뿐만 아니라 온도 조절, 조명,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및 기타 장치에 에너지를 전달한다.

    외관은 벤츠의 디자인 철학 '감각적 순수미'를 바탕으로 아름다움과 효율성이 조화를 이룬다. 차체 라인은 물결처럼 부드럽게 이어지며, 가장자리의 유광 블랙 트림은 포인트를 줌과 동시에 공기역학을 높여주는 효과를 동시에 가진다. 현재 양산 모델 중 가장 낮은 수준인 더 뉴 EQS 보다 더 향상된 0.17Cd의 공기저항계수를 달성했다.

    벤츠, 비전 EQXX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실내는 지속가능한 경량 소재와 유기적인 디자인 디테일을 사용해 고급스럽게 구현했다. 특히 스타트업 기업에서 개발한 생명 공학 소재가 곳곳에 적용됐다. 도어 손잡이는 암실크의 바이오스틸 섬유로 만들어졌고, 버섯으로 만든 비건 가죽인 마일로TM와 선인장으로 만든 데저트텍스®가 실내 시트에 적용됐다. 바닥 매트도 빠르게 성장하고 재활용 가능한 대나무 천연 소재로 제작돼 편안함과 스타일을 유지하면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최소화했다.

    사용자 인터페이스는 뛰어난 실시간 그래픽으로 운전자의 요구에 즉각적으로 반응하고 외부의 다양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전달한다. 47.5인치의 완전 일체형 디스플레이는 양 A필러 사이를 넓게 가로지르며 장관을 연출하며, 8K(7680x660픽셀) 해상도의 얇고 가벼운 미니 LED 디스플레이는 운전자와 동승객을 바깥 세상과 연결해 준다. 더 뉴 EQS에도 적용됐던 제로-레이어 기능은 더욱 지능적으로 발전돼 운전자에게 직관적이고 개인화된 제안을 제공하며, 동승객 또한 직접 전용 줌 기능과 엔터테인먼트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벤츠, 비전 EQXX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스타-클라우드 아바타는 운전자의 요청에 즉각적으로 대응할 뿐만 아니라 수집되는 다양한 정보를 관리하고 운전자가 필요할 때 전달함으로써 편안한 주행을 돕는다. '안녕 벤츠' 음성 지원은 소난틱의 음성 합성 전문가들의 협업을 통해 더욱 감성적이고 높은 표현력을 갖출 수 있도록 재탄생됐다. 머신러닝 시스템을 적용해 독특한 개성을 부여함으로써 더욱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하도록 했다.

    마르쿠스 쉐퍼 다임러 AG 이사회 멤버 및 벤츠 AG 최고기술경영자(CTO)는 "비전 EQXX 개발 과정에서 진행된 기술 프로그램들은 미래 벤츠 차량에 적용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벤츠는 럭셔리와 첨단 기술을 결합시킨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