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XM3, 스페인서 '2022 올해의 차' 선정

    입력 : 2021.12.23 15:55

    르노삼성, 2022년형 XM3 /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이하 르노삼성)는 유럽에서 판매 중인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가 '2022 스페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50번째를 맞이한 2022 스페인 올해의 차에는 글로벌 브랜드 12종이 최종 후보에 올라 경쟁을 벌였다. 스페인 자동차 전문기자 평가(70%)와 주관사인 ABC뉴스 독자 평가(30%)를 합산한 최종 결과에서 르노 뉴 아르카나는 총 16.52% 득표율로 1위를 차지해 올해의 차를 수상했다.

    2위는 13.22%로 현대차 투싼이, 3위는 11.87%로 아우디 Q4 e트론이 차지했다. 이외에 포드 머스탱 마크-e, 세아트 아로나, 시트로엥 C4, 폭스바겐 ID.4, 토요타 야리스 크로스, 기아 쏘렌토 등이 뒤를 이었다.

    유럽 Top 5 시장 규모를 지닌 스페인에서 르노 브랜드 차량이 올해의 차에 선정된 것은 1997년 르노 메간 이후 25년 만이다.

    XM3는 이번 스페인 올해의 차 수상에 앞서 슬로베니아 올해의 컴퍼니카, 루마니아 올해의 차 최종 후보 선정 등 올 6월 유럽 시장 본격 출시 이후 현지 주요 언론으로부터 연달아 호평을 받고 있다.

    내년 국내 출시될 XM3 하이브리드 모델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스웨덴 유력 자동차 전문지 테크니켄스 바를드가 진행한 최근 하이브리드 모델 종합 평가에서 XM3 하이브리드는 총 69점으로,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64점), 폭스바겐 골프1.0(65점), 아우디 Q5 스포트백 TFSI(68점), 볼보 V60 B4(68점) 등을 누르고 최고 점수를 얻기도 했다.

    XM3는 올해 11월까지 유럽 시장을 포함한 해외 시장에 총 5만2488대가 수출됐다. 주요 시장인 유럽 내에서는 프랑스(2만684대), 스페인(6500대), 독일(5440대), 이탈리아(4285대) 순으로 판매됐다.

    르노삼성은 세계적인 코로나19 펜데믹과 반도체 수급 부족 악재에도 불구하고 XM3의 수출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전사적인 노력을 진행 중이다. 특히 엄격한 제조 품질 검사 프로세스를 통해 XM3의 품질 경쟁력이 유지될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르노삼성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르노삼성만의 높은 품질 경쟁력과 상품성을 바탕으로 유럽 소비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내년에도 내수 및 글로벌 시장에서 XM3가 소비자들에게 많은 선택을 받을 수 있도록 상품성 강화와 품질 안정화를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