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11월, 전년 동기 대비 121.4% 증가… "연중 최대 실적"

    입력 : 2021.12.01 15:49

    르노삼성, 2022년형 QM6 /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이하 르노삼성)가 지난 11월 내수 6129대, 수출 1만1743대로 총 1만787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21.4% 증가한 수치다.

    내수는 전년 동기 대비 15% 실적이 감소했으나, 지난달과 비교해서는 22.5% 증가해 지난 10월에 이어 내수 시장 반등세를 이어갔다.

    연중 최대 내수 판매 달성에 가장 큰 역할을 한 차종은 QM6다. QM6는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한 3748대 판매로 내수 판매를 주도했다. LPG 차량 일반 판매 개시 이후 국내 유일 LPG SUV로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LPe 모델은 2373대로 전체 판매의 63.3%를 차지했다.

    11월 중 유럽 수출 5만대를 돌파한 XM3는 내수 시장에서도 부품 확보 노력의 결과로 전월 대비 107.7% 증가한 1645대가 판매됐다. 특히 합리적인 가격대를 앞세운 1.6 GTe가 1070대 판매되며 전체 판매의 65%를 차지했다. 내수와 수출을 더한 XM3의 11월 총 판매 대수는 1만1535대로, 지난 9월 1만237대를 넘어서는 판매 기록을 세웠다.

    2022년형 모델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한 SM6는 전월 대비 26.2% 증가한 433대가 판매되며, 10월에 이어 11월에도 판매 상승세를 이어갔다.

    르노 브랜드 모델은 캡처 42대, 마스터 231대, 조에 24대, 트위지 6대가 판매됐다.

    수출은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 9890대를 비롯해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 1818대, 르노 트위지 35대 등 총 1만1743대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254.4% 증가했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반도체 등 부품 확보 노력의 성과로 빠른 출고가 가능해진 SM6, QM6, XM3 등 부산공장 생산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연말까지 내수 판매 증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