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미래차 핵심 기술 확보 위해 내년 4000억원 지원"

    입력 : 2021.11.26 18:26

    2021 서울모빌리티쇼 기아 부스 / 2021 서울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 제공

    "미래차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해 내년 4000억원 지원할 것"

    2021 서울모빌리티쇼(이하 서울모빌리티쇼)가 26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흘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모빌리티쇼는 완성차 브랜드 및 부품, 모빌리티 등의 분야에서 전 세계 6개국 100개 기업·기관이 참가하며, 서울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가 주최하며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고양시와 KOTRA가 후원한다.

    이날 개막식에는 정만기 서울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 위원장(KAMA 회장),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이광형 KAIST 총장, 이화영 킨텍스 사장과 완성차 업계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만기 서울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 위원장 / 2021 서울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 제공

    정만기 조직위원장은 "자동차 산업은 큰 변혁기를 맞이하고 있다"며, "그 변혁의 방향은 전동화, 자율주행차 등 다양한 새로운 모빌리티 확산과 서비스로서의 모빌리티 등장"이라고 말했다.

    Alixpartners에 따르면 2030년까지 자동차 시장에서 전동화 비중은 미국, 유럽, 중국 등 주력 시장에선 35% 이상, 전 세계에서도 31%를 상회한다고 전망했다. 자율주행차로의 전환도 27년 이후엔 레벨 3~4 단계로 발전하면서 전장 부품의 경우 연평균 13%씩 성장해 전 세계 시장 규모가 2023년엔 2000억 달러에 육박할 전망이다.

    모빌리티 산업은 자동차 중심에서 UAM, 로봇, 드론 등으로 확대되고 서비스로서의 모빌리티(MaaS)의 대중화도 강화한다. 알고리즘과 기계학습 덕택으로 인공지능(AI)이 활용되면서 택시 이용 뿐만 아니라 주차장 관리, 세차나 정비 등 다양한 영역에서 플랫폼 사업자가 등장하고 일대 혁신이 일어나면서 카쉐어링 서비스 시장 규모가 2040년경 3조3000억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 '신형 니로' / 성열휘 기자

    서울모빌리티쇼는 이러한 모든 변화로 산업 생태계의 기술 혁신을 촉진하는 방향으로 새로 태어났다. 내연기관차 중심에서 다양한 모빌리티 위주로, B2C위주에서 B2B에까지 그리고 완성차 중심에서 기술 위주로 변화하고 있다.

    이번 전시회는 B2C로서의 특성을 살려 세계 최초 1종, 아시아 최초 5종을 포함한 총 24종의 신차를 공개했다. 새로운 모빌리티 그리고 기술 전시회로의 새로운 특징도 살려 로보틱스, 전장부품, AI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전기차 충전 플랫폼, 수소연료전지, 수소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의 모빌리티 기술과 제품도 최초로 발표했다.

    가장 주목받은 신차는 세계 최초로 발표한 기아 '신형 니로'다.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를 위한 기아의 비전이 담긴 전용 친환경 SUV 모델로 1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완전변경을 거쳤다. 기아는 내년 1분기 하이브리드(HEV) 모델을 출시하고 상반기 중 전기차(EV) 모델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신형 니로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와 그 속성 중 하나인 이유있는 즐거운 경험을 적용해 독창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 2021 서울모빌리티쇼 조직위원회 제공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는 퍼스트 무버가 되기 위해서 우리 업계와 정부의 비상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우리 자동차 산업이 친환경·디지털 전환의 퍼스트 무버가 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이어 "정부는 전기차, 수소차, 자율주행 기술 등 미래차 핵심 기술 확보를 위해 내년 4000억원의 R&D를 지원하고 앞으로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충전 시설, 신호·통신, 표준화 등 미래차 관련 인프라와 법, 제도도 꾸준히 구축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