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첫 대형 전기 SUV 콘셉트카 'EV9' 공개… "상황에 맞게 시트 방향 바꾼다"

    입력 : 2021.11.18 16:41

    기아, 더 기아 콘셉트 EV9 / 기아 제공

    기아가 전용 전동화 SUV의 방향성을 담은 콘셉트카를 선보였다.

    기아는 17일(현지 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1 LA 오토쇼(이하 LA 오토쇼)'에서 첫 대형 전동화 SUV 콘셉트카 '더 기아 콘셉트 EV9(이하 콘셉트 EV9)'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EV6에 이어 기아 전기차 라인업에 추가될 EV9의 콘셉트 모델이다.

    이번에 공개한 콘셉트 EV9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기아의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를 반영한 조화로운 디자인, 주행·정차 상황에 따라 시트 방향을 바꿀 수 있는 세 가지 실내 모드, 자연의 요소에서 영감을 받은 색상과 지속 가능한 자원을 활용한 소재 등이 특징이다.

    기아는 콘셉트 EV9을 통해 첨단 기술 표준화로 자율주행 기술이 고도화되는 가까운 미래에 선보일 전동화 SUV 주요 특징을 담았다. 이날 실물로 공개한 콘셉트 EV9은 전장 4930mm, 전폭 2055mm, 전고 1790mm, 축간거리 3100mm을 갖췄다.

    기아, 더 기아 콘셉트 EV9 / 기아 제공

    외관은 기아 전동화 모델의 새로운 상징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가 적용된 전면부, 간결하지만 눈길을 사로잡는 측면부, 스타 맵 시그니처 라이팅이 적용된 테일램프가 전면부와 통일감을 부여한 후면부 디자인을 갖췄다.

    특히 스타 맵 시그니처 라이팅은 패널 양 끝에서 안쪽으로 점진적으로 퍼져 나가는 모양의 '스타 클라우드 패턴'을 적용해 차체가 넓어 보이는 시각적 효과를 준다. 미점등 시에는 차체에 일부처럼 드러나지 않다가 차량의 시동이 켜지면 점등되며, 웰컴 라이트로 기능 시 각 열의 램프가 순차적으로 점등된다.

    기아, 더 기아 콘셉트 EV9 / 기아 제공

    실내는 운전석과 동승석에 앉는 승객을 모두 배려한 27인치 울트라 와이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이 디스플레이는 자율주행 기술이 고도화된 전동화 차량이 이동의 역할을 넘어 승객에게 보다 확장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잠재성을 상징한다.

    팝업(Pop-Up) 스티어링 휠은 별도의 제품처럼 실내에서 구분되던 기존 차량의 스티어링 휠과 다르게 크래시패드 형상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또한, 측면 창문과 1열과 2열 위를 가로지르는 파노라믹 스카이 루프로 개방감을 확보했다. 승객은 이를 통해 차량 내부에서 바깥 풍경과 자연의 빛을 오롯이 받아들일 수 있다.

    기아, 더 기아 콘셉트 EV9 / 기아 제공

    콘셉트 EV9은 주행과 정차 상황에 따라 시트 방향을 변경할 수 있는 3가지 실내 모드를 갖췄다. 먼저 액티브 모드는 주행을 위한 통상적인 차량의 시트 배열로 1, 2, 3열 모든 좌석이 전방을 향한다. 포즈 모드는 3열은 그대로 둔 채 1열을 180도 돌려 차량 전방으로 최대한 당기고 2열 시트를 접어 탁자처럼 활용한다. 이 모드에서 승객들은 라운지에 있는 것처럼 1열과 3열에 마주 앉아 대화하거나 창 밖의 자연을 감상할 수 있다. 엔조이 모드는 3열을 180도 돌리고 테일게이트를 열어 승객이 3열에 앉아 차량 외부를 보며 쉴 수 있는 모드다.

    기아, 더 기아 콘셉트 EV9 / 기아 제공

    EV9이 목표로 하는 성능은 1회 충전으로 최대 300마일(482km) 주행,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 시간 20~30분이다. 기교 없이 상하좌우로 곧게 뻗은 외관은 이 차가 실내 공간을 최대로 활용할 수 있는 3열 SUV임을 한눈에 알 수 있다.

    기아디자인담당 카림 하비브 전무는 "콘셉트 EV9은 탄소 배출이 없는 파워트레인, 최첨단 외장 디자인, 현대적이고 혁신적 기술을 근간으로 한 실내 공간을 결합했다"며, "기아의 놀라운 여정에서 또 하나의 중요한 지표"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