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그룹 코리아, 서울모빌리티쇼서 'iX·MINI 스트립' 공개… "미래 모빌리티 방향성 제시"

    입력 : 2021.11.17 14:43

    BMW THE iX / BMW 그룹 코리아 제공

    BMW 그룹 코리아가 오는 26일 개막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 콘셉트 모델인 'MINI 스트립'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고, 순수 전기 모델 BMW iX, MINI 일렉트릭, 모터사이클인 BMW CE 04 등 총 17가지 모델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전시에 BMW와 MINI 브랜드 그리고 BMW 모토라드까지 모든 브랜드에서 전기화 모델을 선보이며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BMW 그룹 코리아의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BMW THE i4, THE iX3 / BMW 그룹 코리아 제공

    먼저 BMW는 '드라이빙의 즐거움, 새로운 미래로'를 테마로 전기 플래그십 모델인 iX를 비롯해 전기 4도어 그란 쿠페인 i4, 뉴 X3 기반의 전기 SAV iX3를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환경친화적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745Le, 감각적이고 스포티한 SAC 뉴 X4, 프리미엄 쿠페형 세단 뉴 4시리즈 그란쿠페 등 모델들도 한자리에 선보인다. 또한, BMW M을 대표하는 초고성능 스포츠 모델인 뉴 M3 컴페티션 세단 및 뉴 M4 컴페티션 컨버터블을 함께 소개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MINI 스트립, MINI 일렉트릭 / BMW 그룹 코리아 제공

    MINI는 새로운 브랜드 애티튜드인 'BIG LOVE'를 주제로,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존중, 열린 마음, 긍정적인 태도 그리고 지속 가능한 미래에 대한 전시를 진행한다. 먼저 영국의 유명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와 협업해 제작한 콘셉트 모델 MINI 스트립을 아시아 최초로 선보인다. MINI의 첫 전기 모델인 MINI 일렉트릭도 한국에 처음 소개한다.

    이외에도 지난 7월 국내에 출시된 뉴 MINI 5도어 및 컨버터블과 프리미엄 소형 SAV MINI 컨트리맨, 그리고 MINI 역사상 가장 강력한 성능을 갖춘 MINI JCW 클럽맨을 전시한다.

    (왼쪽부터) BMW 모토라드 CE 04 / BMW 그룹 코리아 제공

    BMW 모토라드는 '라이더의 삶을 충전하다'를 주제로 모터사이클의 지속가능한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전기 모터사이클 BMW CE 04를 국내 최초로 공개한다. 여기에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 뉴 R 18 트랜스콘티넨탈과 BMW 모토라드 대표 투어링 엔듀로 바이크 뉴 R 1250 GS 어드벤처도 전시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