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모빌리티쇼, KAIST와 국내 모빌리티 분야 기술 발전 위해 손잡는다

    입력 : 2021.11.17 10:46

    서울모빌리티쇼, KAIST와 모빌리티 기술 발전 위한 협업 나서 /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 제공

    서울모빌리티쇼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산학협력을 통한 국내 모빌리티 분야의 기술 발전을 위해 손을 잡는다.

    서울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오는 26일 개막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KAIST와 함께 산학연계 기술 교류 프로그램을 다수 마련해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업은 기존의 서울모터쇼가 서울모빌리티쇼라는 이름으로 변모하면서 지속적인 모빌리티 산업 분야 기술 지원을 위해 진행됐다. 국내 최대 모빌리티쇼와 국내 최고의 인재들이 모인 KAIST의 상호 협력을 통해 모빌리티 산업의 기술 발전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조직위와 KAIST가 가장 집중하는 분야는 산학연계를 통한 모빌리티 분야 신기술 발굴이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은 서울모빌리티쇼 전시 기간 중 참가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 교류회를 진행한다. 조직위가 참가 업체를 대상으로 모빌리티 관련 수요 기술을 조사·발굴하고, KAIST가 이에 적합한 연구 인력을 매칭, 수요 기업과 교류하는 형태로 추진된다. 특히 매칭된 기업과는 전시 기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기술 협력을 진행, 실질적인 도움을 줄 계획이다.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TIPA)과 함께 전시장 내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존'도 조성, 운영한다. 이 존은 모빌리티 산업 관련 기술이나 플랫폼,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을 위한 장소로 참여 기업들은 전시 기간 내내 KAIST와의 상담을 통한 기술 지원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모빌리티 혁명의 미래 기술(부제: Mobility Initiatives by KAIST)'라는 주제로 컨퍼런스도 개최한다. KAIST의 교수진과 국내 대표 기업이 모여 커넥티드카, 차세대 무인 이동체 및 첨단 기술들을 중심으로 미래 모빌리티 관련 현황 및 트렌드를 공유하고, 이와 관련된 첨단 기술 개발 및 협력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KAIST의 전시 참여도 이어진다. 전기 및 전자공학부와 조천식녹색교통대학원이 중심이 돼 서울모빌리티쇼 전시장 내 부스를 마련하고 자율주행 전기차 오픈 플랫폼, 자율 주행과 비행이 가능한 플라잉카, 건물 벽면 등반로봇 등 KAIST의 모빌리티 부문 신기술과 제품 등을 소개한다.

    조직위 관계자는 "이번 KAIST와의 협업은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할 혁신 기술을 발굴하고 실질적인 산업 발전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진행됐다"며, "산학연계 기술 교류를 통해 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이는 모빌리티쇼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 세계 6개국 100여 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는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 제2전시장에서 오는 26일부터 총 10일간 진행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