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국내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에 속도 낸다

    입력 : 2021.11.16 15:19

    (왼쪽부터) KT 박종욱 사장, 대한항공 우기홍 사장,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 현대차 신재원 사장,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 /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대한항공과 함께 국내 UAM(Urban Air Mobility : 도심 항공 모빌리티) 산업 활성화에 속도를 낸다.

    5개 사는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업무협약식을 열고 국내 UAM의 성공적 실현, 생태계 구축 및 산업 활성화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9월 체결된 현대차, 인천공항공사, 현대건설, KT 파트너십에 대한항공이 신규로 참여해 UAM 생태계 전반을 아우르는 컨소시엄으로 확대되었다는 데 의의가 있다.

    5개 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UAM 생태계 구축 및 사회적 수용성 증대 활동 협력, UAM 산업 활성화를 위한 공동 노력 수행, UAM 사업 협력 로드맵 공동 추진 및 실증사업 협력, K-UAM 로드맵 및 UAM 팀 코리아 활동 공동 수행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UAM 개발부터 제조, 판매, 운영, 정비, 플랫폼 등을 아우르는 사업화 모델을 개발하고 UAM 시험 비행을 지원한다.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UAM 인프라 구축과 운영을 담당하며, 공항셔틀 및 UAM 교통관리 운영개념 연구 등을 진행한다.

    현대건설은 UAM 수직 이착륙장인 버티포트의 구조 및 제반 시설 설계·시공 기술을 개발하고, 버티포트 및 육상 교통과 연계된 모빌리티 허브 콘셉트를 연구한다.

    KT는 UAM 통신인프라와 데이터 플랫폼 개발, 모빌리티 사업 모델 연구 및 UATM 교통관리 시스템 개발·실증 협력 등을 추진한다.

    대한항공은 UAM 운항/통제 시스템 개발 및 여객/물류 운송 서비스 사업 모델 연구 등을 수행한다.

    국토교통부는 UAM 시장이 오는 2040년까지 국내 13조원을 포함해 전 세계 73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지난해 6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로드맵을 추진하기 위해 민관 참여 협의체 'UAM 팀 코리아'를 발족한 바 있다.

    UAM 팀 코리아는 오는 2025년 국내 UAM 상용화에 앞서 2022년부터 2024년까지 민관 합동 대규모 실증 사업인 'K-UAM 그랜드챌린지'를 실시하기로 했으며, 5개 사는 UAM 팀 코리아 활동과 K-UAM 그랜드챌린지를 공동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특히 새롭게 떠오르는 미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업체 간, 국가 간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이번 5개 사 협력이 국내 UAM 생태계 구축 및 산업 활성화를 주도하고, 한국의 UAM 선도국가 도약을 뒷받침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대차 신재원 사장은 "UAM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각 분야를 리딩하는 민간기업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5개 사가 UAM계의 어벤져스라는 생각으로 하나로 뭉쳐 UAM 시장을 여는데 중심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