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2040년 전동화 전환 100%, 2045년 탄소배출량 제로 목표"

    입력 : 2021.11.11 19:01

    기아, EV9 콘셉트 / 기아 제공

    기아가 11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기아 서스테이너 무브먼트' 행사에서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을 통해 고객, 공동체, 글로벌 사회 발전에 기여한다는 내용의 비전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기아는 2045년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모빌리티·지구·에너지를 지향점으로 삼고 탄소배출 감축과 상쇄에 나선다. 2045년까지 탄소배출량을 2019년보다 97% 감축하고 상쇄 방안을 모색한다. 자동차 사용 단계는 물론 공급과 생산, 물류, 폐기 등 가치사슬 전 단계에 걸쳐 순배출량을 제로(0)화 한다는 방침이다.

    기아 송호성 사장이 온라인 발표회에서 기아의 기업 비전 및 2045년 탄소중립 전략을 공개하는 모습 / 기아 제공

    기아 송호성 사장은 "다양한 방법을 통해 전 세계적인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실질적인 기여를 하겠다"며, "지속가능한 미래에 대한 기아의 비전은 설정한 목표에 도달하는 것을 넘어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주고 세상을 변화시키는 것이 핵심"이라고 말했다.

    기아, EV9 콘셉트 / 기아 제공

    기아는 차량 사용 단계에서의 탄소 배출량 최소화를 탄소중립으로 가기 위한 핵심 과제로 정하고, 중장기 미래전략 '플랜s'를 기반으로 전동화 전환을 확대한다. 2035년 유럽을 시작으로 2040년 주요 시장에서도 판매하는 모든 차량을 전동화 차량으로만 구성해 차량 운행 시 발생하는 탄소 배출을 없앤다.

    공급 단계부터 환경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요 부품과 원소재 공급망의 탄소배출도 감축한다. 1차 협력업체의 탄소 배출량 모니터링 체계를 내년까지 구축한다. 화석연료 사용을 최소화한 공정으로 생산한 친환경 그린 스틸을 2030년부터 단계적으로 공급받아 양산차에 적용한다.

    기아 기업 비전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 / 기아 제공

    환경에 실질 기여하는 '블루카본' 프로젝트도 추진한다. 블루카본은 해양 생태계가 흡수하는 탄소를 의미한다. 국내에서는 갯벌 복원과 조성 사업을 위해 해양수산부와 협력 방안을 협의한다. 해외에서는 네덜란드 비영리단체 오션클린업과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수거에 협업한다. 기아는 차량 폐기 시 기후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재활용 선순환 체계'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폐배터리, 플라스틱 등의 재활용률을 높여 환경 보호에 기여한다.

    기아는 2040년까지 전 세계 사업장 전력 수요 전량을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RE100을 달성하기로 했다. 해외 사업장은 2030년까지, 국내 사업장은 2040년까지 에너지 전환을 완료할 계획이다.

    기아, EV9 콘셉트 / 기아 제공

    이날 기아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에 기반한 두 번째 전기차 EV9 콘셉트카 '더 기아 콘셉트 EV9' 프리뷰 이미지를 공개했다. 자연으로부터 영감을 얻은 미래지향적 디자인과 바다 폐기물을 재활용한 소재를 활용했다. EV9 콘셉트카는 오는 17일(현지 시간) 오토모빌리티 LA에 처음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