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글로벌 첫 문화 공간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 공개

    입력 : 2021.11.11 16:38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 1층에 위치한 전시 공간 / 현대차그룹 제공

    이젠 뉴욕의 중심에서 제네시스를 만난다.

    제네시스가 10일(현지 시간) 첫 브랜드 복합 문화 공간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럭셔리와 트렌디한 문화를 선도하는 뉴욕에서 콘셉트카를 공개해온 제네시스는 브랜드 최초 문화 공간을 뉴욕에 오픈하고 브랜드 위상을 제고한다.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 외관 / 현대차그룹 제공

    이번에 공개한 제네시스 하우스는 뉴욕 맨해튼의 문화 예술 중심지 '미트패킹 디스트릭트'에 위치해 있다. 차량 전시와 더불어 레스토랑, 라이브러리, 공연장, 테라스 가든 등을 포함한 복합 브랜드 거점이다.

    제네시스 하우스는 제네시스 스튜디오 하남과 제네시스 수지 등 브랜드 철학을 담은 거점을 설계한 건축 사무소 서아키텍스와의 협업으로 완성했다. 주변 경관과 조화와 균형을 이루며 제네시스 브랜드를 선보일 수 있도록 맞춤 설계된 공간으로 지하 1층을 포함한 3개 층, 약 4340㎡ 규모로 구성됐다.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 1층에 위치한 전시 공간 / 현대차그룹 제공
    1층은 제네시스의 전 라인업부터 미래 브랜드 비전을 담은 콘셉트카까지 다양한 차량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 공간이다. 테셀레이션(Tessellation) 방식의 거울 디스플레이 반사효과를 활용해 전시 차종이 돋보일 수 있도록 했다. 전시장에서는 전담 큐레이터가 차량 상세 설명을 진행한다. 영어 뿐만 아니라 스페인어, 불어, 중국어, 한국어 등 다양한 언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 2층 야외에 위치한 '테라스 정원' / 현대차그룹 제공

    2층은 '한국적 일상의 향유'를 주제로 티 파빌리온, 라이브러리, 레스토랑, 테라스 정원 등 한국 고유의 미와 정서를 느낄 수 있는 문화 체험 공간을 마련했다. 제네시스 하우스의 대표 공간 티 파빌리온은 서가에 둘러싸인 서재이자 다실로 꾸몄다.

    야외에 위치한 882㎡ 규모의 테라스 정원은 한옥 특유의 낮은 담 안쪽 마당과 담 너머 골목 개념을 반영한 공간이다. 이 공간은 허드슨 야드와 허드슨 강 그리고 더 하이라인을 바라보며 차나 커피 한 잔을 즐길 수 있는 편안한 공간으로 조성됐다.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 지하 1층에 위치한 '셀러 스테이지' / 현대차그룹 제공

    마지막으로 지하 1층에는 신차 출시 행사 등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수 있는 다목적 공간인 '셀러 스테이지'가 위치하고 있다. 셀러 스테이지는 3면 LED 무대와 조명, 음향 시스템이 갖춰져 있어 다양한 행사가 가능하다. 제네시스는 이를 활용한 아티스트, 로컬 커뮤니티와의 연계 행사 등도 준비 중이다.

    제네시스 하우스는 오는 19일 공식 개관할 예정이다.

    제네시스 장재훈 사장은 "제네시스 하우스는 단순한 차량 전시 공간이 아닌, 서로의 영감을 공유할 수 있는 도심 속 '문화 오아시스'로 자리할 것"이라며, "대담하고 혁신적인 브랜드 정신을 전파하는 동시에 집을 찾아온 손님을 정성을 다해 대하는 한국 문화와 같이 진정성 있는 고객 응대로 제네시스만의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