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고객 서비스 품질 강화 위해 '쉐보레 서울서비스센터' 재건축

    입력 : 2021.11.11 16:02

    스티브 키퍼 GM 수석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이 재건축 계획을 발표한 쉐보레 서울서비스센터를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 한국지엠 제공

    한국지엠이 고객 서비스 품질 강화를 위해 '쉐보레 서울서비스센터'를 재건축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에 위치한 쉐보레 서울서비스센터는 재건축 공사를 통해 지하 3층, 지상 9층의 최신식 서비스센터로 거듭난다. 특히 기존에 정비 서비스에 국한됐던 서비스센터의 기능을 확장시켜 같은 공간에서 판매 서비스까지 가능하게 함으로써, 판매에서 정비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합 서비스센터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새롭게 건축될 서울서비스센터는 지하에 기존 대비 60대 더 많은 180대의 차량까지 수용할 수 있는 주차 공간을 갖추게 된다. 지상은 1층 리셉션, 1~2층 쇼룸 및 상담 공간, 3~5층 수리 공간, 6~7층 판금 및 도색 공간, 8~9층 오피스 및 카페테리아 등으로 구성돼 고객 편의를 한층 도모할 뿐만 아니라 직원들의 근무 환경도 대폭 개선할 예정이다.

    한국지엠은 올해 말부터 공사에 착수해 2023년 말 완공을 목표로 한다. 재건축 공사 기간 동안에도 고객들의 정비 서비스 편의를 위해 지속적으로 정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왼쪽부터)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임봉규 정비지회장,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김성갑 지부장, 스티브 키퍼 GM 수석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 사장 / 한국지엠 제공

    국내 방한 중인 스티브 키퍼 제너럴모터스(GM) 수석부사장 겸 해외사업부문(GM International, 이하 GMI) 사장은 이날 현장을 찾아 "GMI의 모든 사업장에 걸친 공통의 미션은 바로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의 중심에 항상 고객이 있어야 한다'는 고객 중심주의 가치가 우선"이라며, "투자를 통해 새롭게 거듭날 쉐보레 서울서비스센터를 통해 한국 고객들에게 보다 나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은 "새롭게 세워질 쉐보레 서울서비스센터는 고객 만족을 최우선시 해 온 한국지엠의 서비스를 한 단계 끌어올릴 또 하나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이번 투자를 통해 더 높은 수준의 고객 만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