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한국디자인진흥원과 '미래 콘셉트 타이어' 공개

    입력 : 2021.10.12 16:58

    넥센타이어, 한국디자인진흥원과 미래 콘셉트 타이어 3종 개발 / 넥센타이어 제공

    넥센타이어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인 한국디자인진흥원과 산학협력을 통해 개발한 '미래 콘셉트 타이어'를 공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미래 콘셉트 타이어 3종은 한국디자인진흥원의 KDM+(Korea Design Membership Plus) 소속 제품 디자인 분야 전공 9명의 학생과 협업해 제작했다.

    KDM+는 한국디자인진흥원에서 운영하는 디자인 멤버십 프로그램으로, 전국의 잠재력 있는 학생들을 선발해 다양한 실무형 디자인 교육을 통해 산업 현장에 바로 투입할 수 있는 인재로 육성하는 제도다.

    미래 콘셉트 타이어 3종은 캉커러, 퓨어백, 엔그립으로 구성됐다. 먼저 캉커러는 겨울철 빙판길에 특화된 트랜스폼 타이어다. 평소에는 사계절 타이어의 형태를 유지, 스마트 센서가 미끄러운 노면을 감지하게 되면 트레드의 스파이크가 돌출돼 빙판길 주행 안정성 및 기동성을 향상시켜준다.

    퓨어백은 타이어의 마모로 발생하는 미세 플라스틱으로 인한 대기 오염을 방지하는 친환경 타이어다. 트레드 사이의 흡입구를 통해 주행 중 발생하는 미세 플라스틱을 실시간으로 중앙 캡슐에 저장해 효과적으로 분리·배출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마지막으로 자유자재로 벽을 오르는 도마뱀 발바닥의 원리를 적용한 엔그립은 고속 주행, 코너링 등 접지력이 필요한 상황이 되면 특수 패턴을 가진 내부 트레드가 돌출돼 '반데르발스 힘(분자 사이에 서로 끌어당기는 힘)'을 발생시킴으로써 고도의 접지력과 주행 안정성을 제공한다.

    개발된 타이어는 실물 모형 제작 및 다양한 국제 디자인 어워드 등에 참가할 계획이다.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산학·산산 공동연구 프로젝트와 함께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을 바탕으로 미래 자동차 산업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