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2025년까지 미국 내 전기차 시장 1위 오를 것"

    입력 : 2021.10.07 13:22

    GM CI / 한국지엠 제공

    제너럴 모터스(이하 GM)가 6일(미국 현지 시간), 'GM 인베스터 데이 2021'을 개최하고 2030년까지 연간 매출을 두 배로 증진시키고 완전히 전동화된 미래로 전환을 위해 영업이익 마진(EBIT-adjusted margin)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GM은 이를 위해 올 상반기에 2025년까지 전기차 및 자율주행 차량 분야에 350억 달러(한화 약 41조5000억원)를 투자하고 30종 이상의 신규 전기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메리 바라 GM 회장 겸 CEO는 "교통사고 제로, 탄소배출 제로, 교통체증 제로에 대한 GM의 비전은 우리가 전동화, 소프트웨어 지원 서비스, 자율주행 분야 등 많은 면에서 앞설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며, "GM은 이러한 성장 기회에 초기 투자함으로써 자동차 제조사에서 고객 중심의 플랫폼 혁신 기업으로 변모하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통해 모든 이들의 일상을 혁신하고 그들을 완전히 전동화된 미래를 향한 여정으로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어 "GM은 이전에도 세상을 변화시켰고 지금도 변화시키고 있다"며, "우리에게는 여러가지 장기 성장 동력이 있으며, 지금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큰 기대감을 갖고 우리 앞에 놓인 기회들을 마주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GM, 2030년까지 연 매출 두 배 및 영업이익 확대 목표로 한 10년 계획 제시 / 한국지엠 제공

    이날 GM이 발표한 미래 성장 전략의 주요 내용으로는 기존 내연기관 차량을 통한 수익을 늘리는 동시에 2025년까지 미국 내 전기차 시장 점유율 1위 달성을 목표로 제시했다. 또한, 디지털 서비스를 강화하고 차량의 수명 가치를 높이기 위해 GM의 듀얼 플랫폼인 얼티엄 및 얼티파이(Ultifi) 전략을 구사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기존 목표보다 5년 앞당긴 2025년까지 미국 내 모든 생산 기지 내 에너지를 100% 재생 에너지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쉐보레 브랜드는 향후 출시될 얼티엄 플랫폼 기반 전기차 중 하나인 실버라도 EV 픽업트럭 일부를 공개했다. 이 모델은 내년 1월 5일 전 세계에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GM은 강력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얼티엄과 얼티파이가 회사의 성장, 이윤 확대, 고객 증대, 수익 다변화를 위해 어떻게 결합되고 회사의 성장 전략에 기여하게 될 것인지를 포함한 재무 목표와 주요 사업 기회들에 대해 밝혔다.

    폴 제이콥슨 부사장 겸 최고재무책임자(CFO)는 "GM은 사업의 궤도를 변화시킬 영속적인 성장 스토리를 새롭게 쓰고 있다"며, "GM은 현재, 10년 뒤 두 배의 수익과 이윤 증대를 가능케 할 수 있는 변곡점에 도달해 있다"고 말했다.

    또 이어 "세계적 수준의 내연기관차,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의 설계, 제조 및 판매 등 우리의 핵심 사업과 더불어 마진율이 높은 소프트웨어 및 관련 서비스 확대, 신규 사업 진출 및 상용화 등을 통해 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