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방문 세차 예약 서비스 '세차클링' 오픈

    입력 : 2021.09.08 16:29

    세차클링 / 그린카 제공

    롯데렌탈의 자회사 그린카가 신규 플랫폼 사업의 일환으로 비대면 출장 세차 서비스 '세차클링'을 오픈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오픈한 세차클링은 한국형 카셰어링을 개발 및 운영해온 그린카가 애프터마켓 시장에 야심차게 선보이는 신규 출장 세차 서비스다. 그린카는 2011년 국내 최초 카셰어링 서비스 시작 이래로 월 7만여 건의 세차, 연 140만회 이상의 세차 관리 노하우를 축적했다.

    이용은 방문세차, 정기세차 예약을 전용 모바일 앱에서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선택해 보다 간편하게 할 수 있다. 타 세차 서비스 대비 최대 33% 할인율도 적용해 가격 경쟁력을 높였다. 상시 가격과 할인율은 유동적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사 대비 합리적인 가격대를 제공한다.

    세차클링은 워터리스 방식의 세차로, 1대당 500ml 미만의 물을 사용하는 친환경 세차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윤활제와 계면활성제 비율이 검증된 제품 사용, 주기적인 타월 및 장비 관리를 통해 주변시설 오염 및 소음을 발생시키지 않는다.

    코로나19로 여전히 비대면 일상이 계속되면서, 세차 문화에도 비대면이 자리잡았다. 세차클링 역시 방문 세차 외에도 '비대면 세차'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용은 모바일 앱에서 간단하게 비대면 세차 예약이 가능하다. 예약을 통한 비대면 내/외부 세차는 특히 바쁜 직장인들이 자주 이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차클링은 현재 수도권, 경상권, 호남권, 충청권 내 주요 도시에서만 이용할 수 있으며, 이후 강원권, 제주권 등 전지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그린카 김경봉 대표는 "방문세차 뿐만 아니라 출장 정비, 자율주행까지 고객의 자동차 생활과 연계된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