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코리아 "지속적인 환경 프로젝트 후원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할 것"

    입력 : 2021.09.07 16:18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 인포그래픽 /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제공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이하 포드코리아)가 지난 2002년부터 꾸준히 진행하고 있는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이 올해로 20주년이 됐다고 7일 밝혔다.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은 포드사가 전 세계 각국에서 진행하는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활동'들의 일환으로, 환경 보호 관련 유익한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는 누구라도 참여 가능한 포드코리아의 대표 친환경 사회공헌활동이다.

    포드는 환경 보호를 통한 지속가능한 발전의 중요성을 인식해 지난 1983년 유럽지역에서 '헨리 포드 환경 보호 어워드'라는 이름으로 첫 환경 보호 프로그램을 실시했다. 국내에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던 2000년대 초반 도입, 다양한 지역사회 기반 친환경 프로젝트들을 지원해왔다. 올해까지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은 전국 각지에서 134개 개인 및 단체의 친환경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총 6억원 이상 지원했으며, 작년과 올해 팬데믹 상황에도 정부의 코로나19 관련 지침을 준수하며 흔들림 없이 진행 중이다.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 인포그래픽 /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제공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은 초창기인 2002년에서 2006년 사이 참가자들의 거주 지역 생태 보호 활동과 함께 지역 문화 보전 활동을 중심으로 후원했다. 이후 2011년까지 지역 환경 보호 활동에 더해 청소년 환경 교육 등의 인식 강화 활동들을 강화했다. 2011년 이후 현재까지는 기후 변화, 미세플라스틱 이슈, 지속가능한 삶 등 최근 환경 문제 관련 사회적 관심과 결부된 주제로 진행 중이다. 올해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탄소 배출을 절감하기 위한 환경 프로젝트를 후원하고 있다.

    주요 친환경 프로젝트는 '한강 발원지 환경 오염 실태 조사 및 생태 조사', '플라스틱 없는 지속가능한 콘셉트의 여행 프로젝트', '진주 진양호 수달 보호', '상품 구매 시 재포장의 문제점을 알리는 홍보 활동', '세계적 희귀종인 저어새 보호 활동' 등을 들 수 있으며, 이외에도 더 많은 활동을 후원하고 있다. 총 134건의 프로젝트 중 숲, 산악 및 지역 환경 정화 활동이 33건으로 가장 많았고, 환경 교육 및 인식 개선 활동은 31건이었다. 하천 및 해양 생태 보호와 에너지, 기후 변화 및 탄소 중립 관련 활동은 각각 28과 18건 진행됐다. 포드코리아는 희귀 조류 및 동물과 같은 생물 보호 활동 14건과 기타 환경 보호 활동도 10건 지원했다.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은 2019년부터 3년째 '우리가 GREEN 미래'라는 슬로건을 걸고 국내 최초 환경 전문공익재단인 한국환경재단과 협업함으로써 공정성과 전문성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는 '현실화된 기후 위기 시대에 대한 대응 및 탄소 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주제로, 총 8팀의 참가자들이 '자원 순환', '생물 다양성', '저탄소 먹거리', '탄소 저감 활동' 중 한 가지에 해당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활동 결과는 코로나19로 인해 작년에 이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개최하는 '2021 포드 그랜츠 나잇' 행사를 통해 11월 발표된다.

    포드코리아 데이비드 제프리 대표는 "금일 제2회 유엔 푸른 하늘의 날을 맞이해 올해 포드 환경 후원 프로그램의 주요 주제인 기후 위기 대응 및 탄소 중립이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며, "포드는 글로벌 시장에서 적극적인 기후 위기 대응을 진행하고 있음은 물론 포드 펀드를 통해 지역사회 대상 기업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어 "포드코리아도 지속적으로 다양한 진정성과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들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