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자율주행 기술 접목한 '현대차 로보셔틀', 세종 스마트시티 달린다

    입력 : 2021.07.13 11:48

    현대차 로보셔틀, 세종 스마트시티 달린다 / 현대차 제공

    현대차가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한 수요응답형 다인승 로보셔틀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13일, 현대차에 따르면 내달 9일부터 9월 30일까지 세종 스마트시티에서 로보셔틀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로보셔틀은 로봇(Robot)과 버스를 의미하는 셔틀(Shuttle)의 합성어로, 다인승 차량에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한 모빌리티를 의미한다.

    현대차는 로보셔틀 시범 서비스 운영을 위해 대형 승합차(쏠라티 11인승)를 개조하고,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율주행 자동차 레벨3 임시운행 허가를 취득했다. 현대차에서 자체 개발 중인 레벨4 수준의 핵심 기술도 일부 적용했다.

    레벨4 수준의 핵심 기술은 차량 스스로 주행 상황을 인지·판단 후 차량을 제어할 수 있고, 일부 제한적인 상황을 제외하고는 비상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는다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시범 서비스 개시에 앞서 지난 12일 세종도시교통공사와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내달 9일 개시하는 로보셔틀 서비스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세종시 1생활권에서 작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셔클과 연계해 로보셔틀 시범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셔클은 현대차의 AI 기술 전담 조직인 에어스 컴퍼니가 지난해 런칭한 국내 첫 라이드 풀링(Ride Pooling: 경로가 유사한 승객을 함께 태워서 이동시키는 서비스) 서비스로, 앱을 통해 승객이 차량을 호출하면 실시간 생성되는 최적 경로를 따라 운행하며 원하는 장소에서 승하차할 수 있다.

    현대차는 다음 주 19일부터 셔클 앱을 통해 세종시에서 로보셔틀 이용을 희망하는 체험 인원을 모집할 예정이다. 로보셔틀 서비스 운행 구간은 정부세종청사와 국립세종수목원 사이의 6.1km에 이르는 20개 버스 정류장이다. 이용 방법은 기존 셔클 서비스와 동일하다. 체험단으로 선정된 탑승객이 앱을 통해 가까운 정류장에서 차량을 호출하면, 차량이 AI 알고리즘을 통해 생성된 최적의 경로를 따라 탑승객이 호출한 위치로 이동한다.

    고정 경로형과 달리 차량이 모든 정류장에 정차하지 않고 앱을 통해 탑승객의 수요를 파악한 후 필요 정류장에만 정차하기 때문에 효율적으로 운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차 자율주행사업부 관계자는 "자율주행 기술과 AI 모빌리티 기술을 연계한 로보셔틀 서비스를 고객에게 첫선을 보인 점에 의미가 있다"며, "향후 로보택시, 로보배송 등으로 완전 자율주행 서비스 라인업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