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한국서 차량 내 모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원격'으로 가능해진다

    입력 : 2021.06.01 15:04

    BMW 리모트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 BMW 코리아 제공

    앞으로 BMW 모델들의 차량 내 모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작업이 원격으로 가능해진다.

    BMW 코리아가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무선통신 기술을 활용한 'BMW 리모트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서비스 규제 특례 승인을 획득했다고 1일 밝혔다. 국내 소비자 편익 강화를 위해 앞으로 이 기능을 다각도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BMW 리모트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는 차량에 탑재된 SIM 카드로 최신 버전의 소프트웨어를 수신해 차량의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는 기능이다. 마치 스마트폰의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는 것과 동일한 사용자 경험 제공하기 때문에 운전자는 서비스센터 방문 없이도 차량 소프트웨어를 손쉽게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

    BMW 리모트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기능은 이미 다양한 BMW 모델에 탑재돼 내비게이션 지도,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의 원격 업데이트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규제 특례 승인을 통해 주행보조시스템, 음성인식 서비스, 안전 관련 기능 (추후 관련 부처 협의 후 시행 예정) 등 차량 운행에 필요한 대부분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가능해진다.

    또한, 원격 업데이트를 통해 수많은 차량의 보안 상태를 최신으로 유지하거나 각종 오류를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다. 신규 출시 기능이나 일부 차량 기능 등을 고객의 선호에 맞춰 선택적으로 구매 및 적용도 가능해진다. 이 과정에서 단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작업을 위한 서비스센터 방문이 최소화되고 소프트웨어 리콜 작업도 원격으로 가능해져 공식 서비스센터의 서비스 가용 능력 및 품질까지 한층 향상될 전망이다.

    BMW 코리아 관계자는 "연내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소비자 편의성 확대와 선제적인 서비스 구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