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 "2050년까지 완전 탄소중립 실현할 것"

    입력 : 2021.05.28 15:04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사장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이하 아우디폭스바겐)가 차량의 생산부터 재활용에 이르는 제품의 전체 수명주기에 걸쳐 탄소중립에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8일, 아우디폭스바겐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서울웨이브아트센터에서 '고투제로(goTOzero)' 전시를 열고 탄소중립 목표 실현을 위한 계획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고투제로는 탄소 감축을 위한 폭스바겐그룹의 환경 행동강령이다. 그룹의 모든 제품과 모빌리티 솔루션에 대해 생태계를 온전히 유지하고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 위해 원자재 추출부터 재활용까지 전체 수명주기에 걸쳐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탄소발자국을 2015년 대비 30%까지 줄이고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에 적극적으로 행동해 2050년까지 완전한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이날 열린 미디어데이에는 르네 코네베아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그룹사장을 비롯해 이유진 녹색전환연구소 이사, 김지석 그린피스 기후에너지전문위원,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이 참석해 기후변화 및 탄소중립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사장은 "탄소중립은 우리 모두가 함께 반드시 달성해야 하는 시대적 과제로, 생활 전반에 걸쳐 몸소 실천하는 행동 전환이 필요하다"며, "아우디폭스바겐은 파리기후변화협약 이행은 물론이고, 이를 위한 정부와 사회의 공동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MEB 플랫폼 적용 폭스바겐 ID.3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아우디폭스바겐은 이날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과정을 네 단계로 나눠 소개했다.

    첫 번째 단계는 공급망과 생산 단계에서의 탄소 배출 저감 노력이다. 폭스바겐그룹은 2025년까지 생산 단계에서의 탄소발자국을 45%까지 줄인다는 목표로, 차량 생산을 위한 에너지원과 생산시설을 환경친화적으로 전환하고 있다.

    2020년부터 그룹의 전 세계 16개 공장 중 11곳이 친환경 전기로 가동되고 있으며, 기존 생산공장을 탄소중립 공장으로 전환하기 위한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일례로, 독일 츠비카우 공장은 그룹의 전동화 공세의 근간으로, 내연기관 차량에서 100% 전기차 생산공장으로 전환된 최초의 공장이다. 자체 열병합발전소와 태양광발전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으며, 그린 전기를 사용해 전기차 전용 플랫폼 MEB 기반 6개 모델, 연 33만대 전기차를 생산할 예정이다.

    벨기에 브뤼셀 공장은 프리미엄 세그먼트에서 탄소중립 인증을 받은 세계 최초의 대량생산 공장이다. 10만7000m2에 달하는 면적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 매년 9000MWh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으며, 바이오가스와 같은 신재생에너지로 가동된다. 미국 채터누가 공장 또한 태양열 설비로부터 에너지를 공급받으며, 2022년부터 친환경 전기를 가동해 폭스바겐 ID.4 전기차 모델을 생산하게 된다.

    공급망 측면에서도 탄소중립 개념을 적용하고 있다. 원재료가 차량용 부품으로 변신하기까지 생산부터 운송에 이르는 1만5000여 개의 단계를 거치게 되는데, 폭스바겐그룹은 전 세계 수많은 공급업체들에게 탄소배출 저감 노력에 동참해 줄 것을 촉구, 의무화하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 또한 환경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기후변화 대응 및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환경사업에 힘쓰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이 추진하고 있는 대표적인 환경사업은 초록빛 꿈꾸는 통학로, 교실숲, 산림복원 및 산림녹화 사업으로, 지난 2년간 총 5만2930그루의 나무를 식재·기증해 탄소중립 숲 조성 및 이산화탄소 연 49만2103kg 흡수에 기여하고 있다. 올해에도 통학로와 교실숲, 반려나무 활동을 기반으로 도시의 기후변화 및 환경문제를 해결하는데 일조한다는 방침이다.

    MEB 플랫폼, 폭스바겐 ID.3와 ID.4 적용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공

    두 번째 단계는 플랫폼 전략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의 대중화다. 그룹은 지난해에만 23만1600대의 전기차를 공급했다. 이는 2019년 대비 3배가 넘는 수치로 전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2위를 차지했다.

    탄소발자국을 줄이기 위해서는 친환경 에너지를 사용하는 전기차의 활성화가 필요하다. 폭스바겐그룹은 e-모빌리티의 글로벌 리더로서 전기차의 대중화를 이끈다는 목표로, 2025년까지 전동화에만 350억 유로를 투자해 오는 2030년까지 70종에 이르는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아우디 e-트론을 출시하며 전동화 전략의 시작을 알린 아우디폭스바겐은 이달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을 출시한데 이어 아우디 e-트론 GT를 한국 시장에 첫 공개했다. 2022년에는 폭스바겐 ID.4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23년까지 8종의 전기차 모델을 국내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MLB 에보 플랫폼 적용 아우디 e-트론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공

    세 번째 단계는 재생에너지를 통한 충전이다. 유럽의 전기차 오너들은 그룹의 자회사인 엘리(Elli)를 통해 풍력과 태양광, 수력 등의 친환경 재생에너지를 구매해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다.

    2022년부터 폭스바겐그룹의 전기차는 양방향 충전 기술을 탑재할 예정이다. 전기차는 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충전기로부터 전력을 공급받는 한편, 전기차 배터리에 저장된 전기를 그리드로 다시 보낼 수 있다.

    MLB 에보 플랫폼, 아우디 e-트론 적용 /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제공

    네 번째 단계는 전기차 배터리의 재활용이다. 배터리는 전기차의 핵심 부품으로, 전기차 가격의 약 40%를 차지한다. 10여년 전 전기차가 세상에 나온 이래 배터리 교체 주기가 다가오면서 엄청난 양이 배터리가 회수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폐배터리의 처리 방법이 세계적인 화두로 떠올랐다.

    폭스바겐그룹은 배터리의 수명을 차량의 그것만큼 길게 만든다는 목표와 연계해, 잔존 수명이 남은 배터리는 에너지 저장 장치 등으로 재사용하거나 또는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는 폐배터리는 분해해 배터리 원료로 재활용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 관계자는 "독일 잘츠기터에 위치한 폭스바겐그룹의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공장은 올해 1월, 시범 가동을 시작했다"며, "연간 3600개의 배터리 시스템을 시범적으로 재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폭스바겐그룹은 알루미늄과 구리, 플라스틱의 재활용과 마찬가지로, 폐배터리에서 리튬, 니켈, 망간, 코발트를 추출해 궁극적으로 90% 이상의 재활용률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차량 전체 수명주기에 걸친 탄소 저감 노력을 완성한다는 방침이다.

    고투제로 전시 공간은 친환경 인증 공장에서 생산돼 그린 에너지로 충전하는 전기차와 다양한 e-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채워진 가상의 탄소제로 섬 '제로 아일랜드' 콘셉트로 꾸며졌다. 전기차 플랫폼 MEB가 적용된 폭스바겐 ID.3와 ID.4를 비롯해 MLB 에보를 적용한 아우디 e-트론도 함께 전시된다. 금일부터 다음 달 13일까지 개최되며 별도 예약 없이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