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한국 사업장 대상 '품질 문화 캠페인' 본격 시동

    입력 : 2021.04.28 17:46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오른쪽 네 번째)과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로베르토 렘펠 사장(왼쪽 네 번째) / 한국지엠 제공

    제너럴 모터스(이하 GM)가 27일, 한국지엠과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등 한국 사업장의 인천 부평 본사에서 '품질 문화 캠페인' 킥오프 세리머니를 갖고 본격적인 품질 개선 노력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올해 시작되는 품질 문화 캠페인은 '고객의 신뢰는 품질과 안전으로부터'라는 슬로건 하에 GM의 한국 사업장이 2023년까지 디자인·엔지니어링·부품·생산 분야에서 GM 내 최고 수준의 품질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에 따라 한국지엠과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는 고객 중심의 사고, 안전 및 품질 우선, 품질 시스템 준수, GM 내 최고 품질 경쟁력 확보 등의 정책을 수립하고 실천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한국 사업장 관계 임직원들은 전사 품질 회의를 개최해 품질 현황을 진단하고 이후 현장 품질 투어를 진행했다. 특히 부평공장 품질 투어를 통해 트레일블레이저, 말리부, 트랙스 등 한국지엠이 국내에서 직접 생산해 내수 및 수출 시장에 판매하는 쉐보레 인기 차종들의 차량 출고 전 검사 라인을 직접 점검했다.

    지엠해외사업부문 걸슨 가르시아 품질 부사장은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속에서 우리 회사만의 제품 및 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해졌다"며, "GM의 한국 사업장은 최고의 품질과 서비스를 기반으로 소비자들과 보다 두터운 신뢰 관계를 쌓아 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어 "이번 캠페인의 목표는 GM의 한국 사업장이 제품 품질 및 서비스면에서 글로벌 벤치마크 사례가 되는 것"이라며, "국내 연구진들의 우수한 기술력에 철저한 품질 문화가 더해진다면 우리 제품의 품질은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지엠은 뛰어난 품질 확보를 위한 부문별 품질 워크샵을 개최하고 이를 통해 공유된 피드백을 기반으로 130여개의 실천 아이템을 선정한 바 있다. 또한, 직원간 원활한 품질 정보 전달을 위한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을 구축하고, 임직원 '품질상' 수여를 통한 동기 부여, 주기적인 품질 및 안전 토크 등을 통해 전사적인 품질 문화를 형성하고 있다.

    부평공장, 창원공장 등 완성차 공장과 인천, 창원, 보령의 엔진구동 공장은 GM의 공장 평가 시스템인 GMS(Global Manufacturing System) BIQ(Built In Quality) 레벨 4의 높은 품질 운영 능력을 유지하고 있다. BIQ 레벨 4는 최고 수준의 제조 품질을 확보해 '결함이 공정을 떠나지 않는 단계'로, 그만큼 뛰어난 제조 품질 관리 시스템을 갖춘 것을 의미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