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코리아 "2050년까지 녹색 및 탄소 중립 사회로의 전환 지원"

    입력 : 2021.04.22 18:52

    볼보코리아,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 참여 / 볼보자동차코리아 제공

    볼보자동차코리아(이하 볼보코리아)가 한국의 녹색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출범한 주한 스웨덴 민관 협력 이니셔티브, '한국+스웨덴 녹색전환연합'에 참여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주한 스웨덴 대사관, 주한 스웨덴 무역 투자 대표부, 스웨덴 상공회의소와 함께 운송 및 건설, 에너지, 제조, 소매, 폐기물 관리 등 13개 스웨덴 기업이 동참하는 최초의 민관 협력 프로젝트다. 2050년까지 녹색 및 탄소 중립 사회로의 전환을 향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하며, 이를 달성하기 위한 각 산업계의 구체적인 조치를 제안하기 위해 발족됐다.

    이를 위해 앞으로 각 산업 부문별 구체적인 로드맵 설정을 지원하는 것을 비롯해 임직원 및 소비자, 주요 가치 사슬에서의 지속가능한 문화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노력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2040년 탄소 중립을 목표로 한 2030년 완전한 전기차 기업으로 전환, 전체 공급망 전반에 걸친 CO2 감축 조치, 에너지 효율 개선을 위한 노력 및 자재와 자원의 효율적 사용 등 업계 최고 수준의 지속가능성 전략을 인정받고 있는 볼보는 모빌리티 기업으로서 녹색 성장을 위한 과제들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자 이번 연합에 동참하게 됐다.

    특히 국내에서도 오피스 및 리테일, 브랜드 주관 행사 내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제한, 업계 최초 디젤 판매 중단, 전 차종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도입 등의 선제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는 볼보코리아는 앞으로도 국내 모든 비즈니스 환경 및 고객과 소통하는 접점에서 환경을 배려한 새로운 혁신을 선보이기 위한 노력들을 지속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볼보코리아 이윤모 대표는 "오늘날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가장 큰 위협의 대상은 바로 기후 변화"라며, "앞으로 도로를 넘어 지구의 안전을 위해 우리의 새로운 역할을 고민하고, 고객들에게 더 나은 미래를 제안할 수 있는 의미있는 변화를 만들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