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3월 내수 판매, 전월 대비 46% 증가… 2개월 연속 상승세

    입력 : 2021.04.01 14:54

    르노삼성, 뉴 QM6 /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이하 르노삼성)가 지난 3월 내수 5695대, 수출 2877대로 총 857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3월 내수 판매는 전월 실적과 비교해 46% 증가하며 2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QM6는 3월 한 달간 3313대 판매로 지난달 대비 56% 증가하며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고유가 시대 경제성을 더욱 추구하는 고객들의 니즈에 따라 국내 유일의 LPG SUV인 QM6 LPe 모델이 2008대로 QM6 전체 판매량의 61%를 차지했다. 이는 친환경 소비를 선호하는 고객들의 구매 트렌드까지 함께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

    QM6는 아웃도어 시즌에 맞춰 파워풀하고 4WD의 안정성을 갖춘 디젤 모델까지 가세하며 가솔린, LPG, 디젤 등 모든 파워트레인 라인업을 갖춘 중형 SUV로서 소비자들로부터 더욱 폭넓은 선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XM3는 1688대 판매로 지난달 대비 34.4% 증가했다. 프리미엄 디자인 SUV로 다시 한 번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XM3는 세단과 SUV의 매력을 조합한 패스트백 디자인 SUV다. SUV와 세단의 매력을 완벽하게 결합한 스타일링으로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시장을 이끌고 있다.

    SM6는 지난달 대비 76.4% 늘어난 321대가 판매됐다. LED 매트릭스 비전 헤드램프를 적용해 야간 주행 시 가족의 안전까지 업그레이드한 SM6는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 개발한 신형 4기통 1.3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 탑재 모델인 TCe260이 전체 판매 중 52%를 차지했다.

    글로벌 베스트셀러 전기차인 르노 조에도 각 지자체별 전기차 구매 보조금 책정이 완료됨에 따라 본격적인 판매고를 올렸다. 3월 한 달간 102대 판매되며, 지난달 대비 117% 증가한 실적을 거두었다. 전기차 국고보조금 702만원과 지자체별 보조금을 적용하면 전북과 충북 지역에서는 각각 2503만원, 2591만원에 구매 가능하다. 서울시는 2942만원이다.

    이외에도 르노 브랜드 모델별로는 트위지가 53대, 캡처가 162대, 마스터가 56대 판매됐다.

    3월 수출 실적은 QM6(수출명: 콜레오스) 1343대, XM3 1320대, 트위지 214대가 선적됐다. 전체적으로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6.8% 감소한 2877의 실적을 거두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