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모바일 쇼핑 확대… "직접 보고 사야하는 편견 깨다"

    입력 : 2021.03.26 16:34

    K Car 모바일 앱 / K Car 제공

    중고차도 스마트폰을 통해 손쉽게 살펴보고 구매하는 중고차 모바일 쇼핑 트렌드가 가속화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중고차 거래량은 역대 최대인 약 387만대를 기록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대면 쇼핑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각 기업이 모바일 플랫폼을 중심으로 비대면 서비스를 강화한 점을 주요 성장 요인으로 꼽는다. 매장을 직접 방문해 실물 차량을 확인하고 구매하던 방식 보다 모바일을 통한 간편한 구매를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었다.

    소비자는 이제 모바일 앱을 통해 원하는 중고차를 검색하고 실물 차량을 구석구석 살펴볼 수 있으며 시승 신청, 차량 탁송 및 구매, 결제까지 전 과정을 손 안에서 진행할 수 있다. 자동차 업계는 향후 비대면 서비스를 더욱 강화해나간다는 방침으로 중고차 모바일 쇼핑 트렌드는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K Car(케이카)는 중고차 모바일 쇼핑의 선두주자로 꼽힌다. 업계 최초로 매장을 방문하지 않고 스마트폰으로 중고차를 구매하는 '내차사기 홈서비스'를 선보인 이후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을 통해 이용 비중을 늘리고 있다. 3일간 차량을 충분히 체험하고 구매를 결정할 수 있는 '3일 책임 환불제'로 안전 장치를 더했다. 단순변심도 환불 가능하고 별도의 수수료가 없어, 직접 보지 않는 온라인 구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있다. 결제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상담원과 연결 없이 현금, 카드 등 원하는 결제수단을 2개 이상 선택하고 할부 신청까지 24시간 셀프로 가능한 '맞춤형 즉시결제'도 지원한다. 이 같은 노력을 바탕으로 올해 1~2월 온라인 구매 비중이 평균 40%를 넘어섰으며, 매장 방문이 어려운 평일에는 구매 비중이 50%를 웃돌기도 한다.

    첫차는 자사 앱 내 '홈서비스관'을 개설하고 중고차 매매단지 엠파크의 차량을 소개한다. 원하는 중고차에 대해 실시간 라이브 영상을 요청하면 해당 차량의 관, 내관, 하부, 옵션, 사고 유무 등 차량 세부 상태를 즉각 촬영해 보여준다.

    쏘카는 자체 앱 내 캐스팅 메뉴를 통해 중고차를 구매할 수 있다. 쏘카가 판매하는 중고차를 검색, 조회하고 '타보기' 서비스를 신청하면 이용료를 지불하고 차량을 원하는 장소로 배송받아 24시간 또는 48시간 동안 미리 타볼 수 있다.

    티오르 앱을 이용하면 시승 가능한 중고차를 브랜드 별로 검색할 수 있으며, 자신이 원하는 시승 날짜와 시간을 선택한 뒤 시승 예약과 이용료 결제까지 손쉽게 진행할 수 있다.

    K Car 관계자는 "모바일 커머스 성장 흐름에 맞춰 중고차 역시 직접 보고 사야한다는 편견을 깨고 모바일을 통해 누구나 손쉽게 중고차를 구매하는 시대가 열렸다"며, "비대면 거래·간편 결제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모바일 플랫폼을 통한 중고차 거래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