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플러스, 상생으로 코로나19 위기 극복… "운행 수입 모범택시 대비 30% 높아"

    입력 : 2021.02.08 15:48

    타다 플러스 / VCNC 제공

    고급택시 호출 서비스 '타다 플러스'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택시업계 위기에도 불구하고 모범택시 보다 30% 높은 운행 수입을 기록했다.

    8일, 쏘카의 자회사 VCNC에 따르면 서울시가 공개한 택시 차종별 운행 수입 통계를 분석한 결과 고급택시인 타다 플러스가 모범택시나 중형택시 대비 최고의 운송 수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타다 플러스의 대당 월평균 수입은 345만원으로 각각 264만원과 269만원에 그친 모범택시와 중형택시 대비 28~30% 높았다.

    서울시 택시 대당 월별 평균 매출 추이 차트 / VCNC 제공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이동 수요가 줄어들면서 택시 가운데 모범택시가 가장 큰 타격을 받았다. 모범택시 대당 월평균 요금 수입은 2019년 4분기 430만원에서 2020년 4분기 268만원으로 37.6%나 감소했다. 반면 타다 플러스는 2차 확산이 본격화된 9월을 제외하면 매월 평균 300만원 이상의 수입을 기록했다.

    특히 거리두기 2.5단계가 본격 시행되며 식당 운영 시간이 9시로 제한된 12월에는 VCNC가 개인택시 사업자들과의 상생을 위해 이용 요금 50% 할인 캠페인을 펼친 덕에 모범택시(189만원) 대비 2배 이상의 수입(410만원)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12월 캠페인 당시 타다 플러스 차량 가운데 최대 운행 수입 기록은 월 820만원에 달했다.

    타다 플러스가 이처럼 견조한 매출을 유지한 것은 VCNC의 상생 마케팅과 강력한 브랜드 파워, 서비스 질 향상에 따른 고객 만족도 상승 등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택시 경력 15년으로 1년 2개월간 타다 플러스를 운행한 신모 씨는 "차원이 다른 체계적 운영, 교육 시스템으로 다른 택시와 비교해 차원이 다른 서비스로 코로나19 유행기에도 고객 감소가 적은 편이었고, 100% 호출 기반으로 손님을 태우다 보니 운행에만 집중할 수 있어 보다 안전하다"고 말했다.

    VCNC는 오는 3월까지 타다 플러스에 신규로 가입하는 개인택시 사업자에게 최대 150만원 상당의 모집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가입을 희망하는 개인택시 사업자들은 오는 15일에 온라인 설명회를 통해 상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으며, 타다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타다 플러스는 배기량 2800cc 이상의 고급택시로 개인택시 경력 5년 이상이거나 모범택시 운행 사업자들이 참여할 수 있다.

    김정웅 VCNC 그룹장은 "타다 플러스는 차원 높은 서비스와 다양한 상생협력을 통해 택시 사업자와 고객, 운송 플랫폼이 모두 윈-윈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고급 이동 문화를 선도하고자 하는 기사분들과 함께 시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