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CES 2021서 럭셔리 전기차 '셀레스틱' 티저 공개

    입력 : 2021.01.13 15:20

    캐딜락, 셀레스틱 / 캐딜락 코리아 제공

    캐딜락이 12일(미국 현지 시각), 온라인으로 진행되고 있는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1'에서 자사의 럭셔리 순수 전기차(EV)인 '셀레스틱' 쇼카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셀레스틱은 디자인과 기술의 가능성을 재창조하려 하는 캐딜락의 의지를 담고 있다.

    캐딜락, 셀레스틱 / 캐딜락 코리아 제공

    셀레스틱은 모듈식 얼티움 배터리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다. 이 플랫폼은 다양한 배터리 셀 배치를 통해 디자인 유연성을 높일 수 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셀레스틱 디자인 및 엔지니어링 팀은 얼티움 플랫폼의 공간적인 이점을 활용해 최첨단 기술을 정교하게 통합시킬 수 있는 기회를 모색했다. 그 결과, 무게 중심이 낮고 후면 비율이 극적인 존재감을 갖춘 차량을 완성했다.

    또한, 장인정신이 깃든 엄선된 수제 소재를 제공하며, 각 차량 소유주의 개성을 반영하도록 디자인된다. 일반 4륜구동 시스템을 비롯해 전륜 뿐만 아니라 후륜까지 조향할 수 있는 4륜 조향 시스템도 적용된다. 프레임이 없는 풀사이즈 글라스 선루프를 탑재할 예정이다.

    캐딜락, 셀레스틱 / 캐딜락 코리아 제공

    실내는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에게 맞춤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정교하게 통합된 새로운 차원의 기술을 선보인다. 선루프 글라스를 4분할해 자유롭게 루프 투명도를 조절할 수 있는 4사분면 SPD(Suspended-particle-device, 부유입자를 조정하는 장치) 스마트 글라스 루프가 적용된다. 각각의 차량 탑승자는 개별적으로 스마트 글라스의 투명도를 설정할 수 있다.

    사생활 보호 기능이 적용된 개별 디스플레이를 갖춘 전면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간 개별로 디스플레이를 즐길 수 있게 했다. 뒷좌석 승객들 역시 엔터테인먼트 스크린을 독립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앞좌석과 뒷좌석 사이의 콘솔 스크린은 뒷좌석 탑승자들이 개별로 엔터테인먼트 디스플레이와의 세팅을 분리, 설정할 수 있게 해 모든 탑승자에게 자신만의 개별 공간을 연출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