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XM3' 첫 유럽 수출 선적 개시… "글로벌 시장 공략 나서다"

    입력 : 2020.12.28 17:23

    르노삼성, XM3 첫 유럽 수출 선적 개시 / 르노삼성자동차 제공

    르노삼성자동차(이하 르노삼성) 소형 SUV XM3가 지난 25일, 유럽 수출물량 첫 선적을 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수출물량 첫 선적을 마친 XM3는 모두 750대로, 우선 프랑스와 독일 및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내 주요국으로 향할 예정이다. 이들 물량은 약 40일간의 항해를 거쳐 2021년 초 유럽 시장에 상륙하게 된다.

    이에 앞서 지난 9월, 르노그룹은 온라인 공개 행사를 통해 르노삼성이 글로벌 프로젝트로 연구 개발한 XM3가 부산공장에서 생산돼 2021년부터 유럽 시장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된다고 공식 발표한 바 있다.

    르노그룹의 공식 확정에 따라 이번에 유럽 수출 길에 오른 XM3의 수출명은 르노그룹 글로벌 프로젝트 명칭에 따라 '뉴 아르카나'로 결정됐으며, 주력 파워트레인은 1.3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 및 하이브리드다. 뉴 아르카나는 프랑스와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 유럽지역을 주요 시장으로 공략하며, 중동을 비롯해 남미와 오세아니아 등 유럽 이외 지역으로도 판매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러시아 내수 전용 모델인 기존의 아르카나와는 플랫폼부터 엔진, 멀티미디어 시스템 등 많은 부분에 차이를 둔 '글로벌 시장 공략 모델'이라는 점에서 큰 차이가 있다.

    지난 7월부터 르노그룹을 이끌고 있는 루카 데 메오 CEO 부임 이후 유럽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뉴 아르카나는 코로나19로 침체된 유럽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첫 번째 주자다.

    유럽에 선보일 주력 파워트레인 1.3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TCe 260)은 르노그룹이 다임러와 공동개발한 차세대 다운사이징 엔진으로 경쾌한 주행 성능과 더불어 뛰어난 효율성, 주행 안정성을 모두 구현해 국내 시장에서 이미 좋은 반응을 얻었다. 처음 선보이는 하이브리드 엔진은 르노그룹의 친환경 미래 전략을 보여줄 새로운 파워트레인으로 주목받고 있다. XM3 유럽 수출 모델은 유럽 소비자들의 취향을 반영한 '블루 잔지바르'와 '오렌지 발렌시아' 등 개성적인 바디 컬러도 신규 적용하고 있다.

    르노삼성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새해를 맞아 유럽을 비롯한 세계 시장으로 향하는 '메이드 인 부산' XM3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새로운 희망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 XM3 수출 물량 확대를 위해 경쟁력을 더욱 높여 나가는 등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