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고성능 오픈탑 '더 뉴 AMG GT C 로드스터' 국내 최초 출시

    입력 : 2020.12.28 16:10

    벤츠,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C 로드스터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이하 벤츠 코리아)가 오픈탑 스포츠카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C 로드스터'를 국내에 최초로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더 뉴 AMG GT C 로드스터는 지난 10월에 부분변경을 거쳐 출시된 'AMG GT 2도어 쿠페' 오픈탑 모델이다. 이 모델은 눈길을 사로잡는 한층 고급스러운 내·외관 디자인 요소, 더욱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는 AMG V8 바이터보 엔진, 날렵한 주행을 돕는 AMG 전자식 리어 액슬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 AMG 리어 액슬 스티어링, 시속 50km 이하에서 11초 만에 개폐가 가능한 소프트탑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외관은 프론트 스플리터, 사이드 스커트, 측면 흡기관 및 에어 아울렛에 실버 크롬 소재의 트림이 적용됐고, 후면에는 사다리꼴 모양의 테일 파이프 커버, 19인치(전륜) 및 20인치(후륜) AMG 10트윈 스포크 경량 알로이 휠과 레드 컬러의 브레이크 캘리퍼를 통해 더욱 고급스럽고 스포티한 이미지를 완성했다.

    실내는 혁신적인 첨단 기능과 함께 한 단계 진화했다. V8 스타일의 센터 콘솔에는 디스플레이 스위치와 스마트폰처럼 조작이 가능한 터치패드가 탑재됐다. 스티어링 휠에는 포뮬러원 스티어링을 연상시키는 AMG 스티어링 휠 버튼이 장착돼 스포티한 룩을 구현함과 동시에 특정 주행 기능을 정확하고, 직관적으로 조작할 수 있다.

    패브릭 소프트탑은 탁월한 개방감은 물론, 소프트탑이 닫혀 있을 때 완벽한 비율의 실루엣을 유지한다. 계절에 구애받지 않고 쾌적한 오픈탑 주행 경험을 선사하는 다양한 오픈탑 기술도 탑재됐다. 에어스카프는 시트 상단 부분에 히팅팬을 장착해 오픈 주행 시에도 운전자 및 동반자의 머리 및 목 부위를 따뜻한 공기로 감싸주는 역할을 한다. 총 3단계로 조절이 가능한 이 시스템은 차량의 주행 속도에 따라 풍향의 세기가 적절한 수준으로 자동으로 조절되며, 고속에서는 최고 수준으로 유지된다. 또한, 운전자와 동승자의 목 부분과 머리 뒤쪽을 차가운 외풍으로부터 보호하는 전동 바람막이가 장착돼 추운 날씨에도 루프를 열고 빠른 속도로 주행할 수 있다.

    벤츠,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C 로드스터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파워트레인은 더 뉴 AMG GT와 동일한 AMG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과 AMG 스피드시프트 듀얼 클러치 7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다. 터보차저 과급 압력은 더 뉴 AMG GT의 1.2바(bar) 보다 향상된 1.35바로, 재구성된 연소 방식과 함께 더욱 높은 출력을 자랑한다. 성능은 최고출력 557마력, 최대토크 69.3kg.m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단 3.7초 만에 도달한다. 복합 연비는 7km/l다.

    궁극의 퍼포먼스를 뒷받침하는 다양한 기술적 요소도 기본 사양으로 제공한다. 먼저 기본 사양으로 장착된 AMG 전자식 리어 액슬 리미티드 슬립 디퍼렌셜은 곡선 구간에서 안쪽 바퀴의 미끄러짐을 민감하고 빠르게 억제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나아가 최적의 접지력이 보장돼 새로운 수준의 차량 역동성과 트랙션을 보장한다. 이를 통해 운전자들은 빠르게 가속하며 코너를 진입 또는 탈출할 수 있으며, 고속에서 제동하거나 정지 상태에서 가속할 경우 더욱 안정적인 트랙션을 제공한다.

    그뿐만 아니라 더욱 향상된 민첩성과 안정성의 조합을 선사하는 AMG 리어 액슬 스티어링 시스템을 기본 사양으로 제공한다. 이 시스템은 시속 100km까지 뒷바퀴가 앞바퀴의 반대 방향으로 조향돼 더욱 민첩한 코너링을 지원하며, 주차 및 방향 변경 등 일상적인 주행에서도 회전반경이 작아지는 이점을 얻을 수 있다. 시속 100km를 초과할 시에는 해당 시스템이 뒷바퀴를 앞바퀴와 같은 방향으로 전환시켜 눈에 띄게 개선된 핸들링을 보장함과 동시에, 뒷바퀴의 횡력이 방향의 변화에 따라 빠르게 증가하도록 해 스티어링 반응성을 향상시키고, 빠른 방향 전환 시 오버스티어 현상을 상쇄하며 뛰어난 리어 액슬의 접지력과 안정성을 제공한다.

    주행 모드는 슬리퍼리, 컴포트, 스포츠, 스포츠+, 레이스, 인디비주얼 등 총 6가지와 함께 '마스터' 기능이 포함된 AMG 다이내믹스가 탑재됐다. 특히 레이스 주행 모드와 연결된 마스터 기능은 최적의 차량 밸런스와 보다 직접적으로 세밀하고 민첩한 스티어링을 지원하고 잠재된 드라이빙 다이내믹스를 최대로 활용해 트랙 주행에 걸맞은 성능을 발휘한다.

    여기에 커맨드 온라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내에 새롭게 추가된 AMG 트랙 페이스는 운전의 즐거움을 선사한다. 종횡 방향 가속, 가속 페달, 제동 페달 또는 스티어링, 드리프트 각도 등 수많은 세부 주행 데이터 기록을 상세하게 분석해 개인의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지속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벤츠, 더 뉴 메르세데스-AMG GT C 로드스터 /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공

    다양한 안전 및 편의 사양도 기본으로 탑재됐다. 벤츠만의 독보적인 안전 시스템인 프리-세이프와 도로 주행 시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자동 속도 조절 및 제동, 출발까지 지원하는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 사각지대 어시스트, 차선 이탈 방지 패키지가 제공된다. 부메스터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 키레스 고 패키지와 파킹 어시스트 파크트로닉 등 편의 사양도 탑재됐다.

    더 뉴 AMG GT C 로드스터의 부가세 포함한 판매 가격은 2억1690만원이다.

    벤츠 코리아 마크 레인 제품 & 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은 "고성능 오픈탑 모델인 더 뉴 AMG GT C 로드스터를 국내 최초로 선보이며 AMG 라인업을 한층 강화하게 됐다"며, "더 뉴 AMG GT C 로드스터는 계절에 상관없는 오픈 에어링을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레이싱 드림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