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티구안', 수입 SUV 최초로 올해 누적 판매 '1만대' 돌파

    입력 : 2020.11.18 11:08

    폭스바겐, 2020년형 티구안 /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폭스바겐코리아의 티구안이 수입 SUV 최초로 올해 연간 누적 판매량 1만대를 돌파했다.

    18일,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자체 집계 결과, 티구안의 연간 누적 등록 대수가 11월 12일 기준으로 1만43대를 넘어서며 수입 SUV 최초로 연간 1만대 판매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티구안은 2008년 7월 국내 첫선을 보인 이후 지금까지 총 5만5000대 이상을 판매했다. 특히 국내 출시 이후 연간 판매량 1만대를 돌파한 것은 올해가 처음으로 2020년 다양한 누적 기록을 갱신하고 있다.

    인기의 비결은 탄탄한 주행 성능과 안전성, 경제성 등을 모두 갖춘 모델이라는 점이 꼽히고 있다. 또한, MQB 플랫폼이 최초로 적용돼 스포티한 차체 비율과 간결하면서도 날렵한 캐릭터 라인을 자랑하는 등 폭스바겐 특유의 정제된 디자인 언어로 한국 소비자들의 취향을 만족시켰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올해 수입차 대중화 전략에 따라 2020년형 티구안을 출시했다. 한국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만족시킬 수 있는 사륜구동 및 7인승 모델을 추가해 티구안 라인업도 확장했다.

    수입차 업계 최초로 총 소유비용(TCO) 절감을 내세운 캠페인을 전개한 것도 주요한 인기 요인으로 손꼽힌다. 신차 보증 시작일로부터 6개월 내 1회 한도의 차량 점검 및 액체류 부품(탑업) 서비스는 물론 첫 공식 서비스 30% 할인을 제공하는 신차 고객 대상 웰컴 서비스와 블랙박스 장착 서비스도 티구안 전 모델 라인업 구매 고객에게 제공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부문 사장 슈테판 크랍은 "폭스바겐의 수입차 대중화 및 5T SUV 전략의 리더인 티구안이 올해 판매 대수 1만대를 넘기며 다시 한번 인기를 증명했다"며, "티구안은 가격, 제품력, 실용성, 디자인 등 소비자가 차량 구매 시 고려하는 주요 부문들에서 대체 불가능한 가치를 제공하는 모델"이라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