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 역대 가장 강력한 '2021 랭글러 루비콘 392' 선보여… 내년 1분기 출시

    입력 : 2020.11.18 09:45

    지프, 2021 랭글러 루비콘 392 / FCA 코리아 제공

    지프가 전설적인 오프로드 성능과 새로운 차원의 온로드 주행 성능을 더한 '2021 랭글러 루비콘 392'를 선보였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2021 랭글러 루비콘 392는 지난 7월에 공개된 '랭글러 루비콘 392 콘셉트' 보다 더욱 업그레이드된 모델이다.

    파워트레인은 6.4L V-8 엔진이 탑재돼 최고출력 470마력, 최대토크 64.86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손쉬운 변속을 선사하는 토크플라이트 8단 자동변속기와 셀렉-트랙 풀 타임 액티브 트랜스퍼 케이스의 조합으로 정지 상태에서 시속 96km(60mph)까지는 4.5초 만에 도달한다.

    지프, 2021 랭글러 루비콘 392 / FCA 코리아 제공

    온로드에서 벗어나면, 우수한 사륜구동 능력을 발휘하는 모델에게만 부여되는 트레일-레이티드 배지를 받은 2021 지프 랭글러 루비콘 392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다. 강력한 다나 44 액슬, 3.73의 최종 차축비, 변속기 토크 제어 장치, 17인치 비드락 휠로 감싸진 33인치 타이어 등의 요소와 맞물려 약 262mm의 지상고, 향상된 서스펜션 아티큘레이션과 기동성, 44.5도의 접근각, 22.6도의 램프각, 37.5도의 이탈각, 82.55cm의 수중 도하 능력 등 그 어떤 랭글러에서도 느껴보지 못한 오프로드 성능을 발휘한다.

    2021 랭글러 루비콘 392는 글로벌 시장에서 내년 1분기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짐 모리슨 FCA 북미 시장 지프 브랜드 총괄은 "2021 랭글러 루비콘 392는 지금까지 우리가 만든 랭글러 중 가장 강력하다"며, "V-8 엔진에서 나오는 풍부한 로우 엔드 토크는 저속으로 락 크롤링을 하든, 오르막에서 속도를 내든 언제나 오프로드의 제왕으로 만들고, 온로드에 진입했을 때는 포장도로에 빠르게 적응한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