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600억원 투자 유치… 국내 모빌리티 업계 최초로 1조원 기업에 등극

    입력 : 2020.10.16 09:27

    쏘카 CI / 쏘카 제공

    쏘카가 6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며 국내 모빌리티 업계 최초로 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유니콘 기업에 등극했다.

    16일, 쏘카에 따르면 SG PE와 송현인베스트먼트로부터 총 6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쏘카는 올해 초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출퇴근, 출장, 여행 등 이동이 급격히 감소하며 위기를 맞았다. 또한, 지난 3월 국회의 여객운수법 개정으로 자회사인 VCNC가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중단하며 막대한 손실을 감당해야 했다.

    하지만 보다 안전한 이동을 위해 차량 방역과 소독을 강화함은 물론 구독 상품인 '쏘카패스', 장기이용상품인 '쏘카 플랜', '쏘카 페어링', 기업 대상 '쏘카 비즈니스' 등을 선보이며 안전하고 편리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같은 노력이 회원수 600만 돌파, 쏘카패스 누적 가입 30만 기록 등의 성과로 이어져 카셰어링 매출과 수익성이 개선되고 실적이 반등세로 돌아섰다.

    VCNC는 타다 베이직 서비스 중단 이후 고급택시를 이용한 플랫폼 호출 사업인 '타다 프리미엄'과 예약형 상품인 '타다 에어', '타다 골프', '타다 프라이빗' 등으로 사업 조정을 단행한 뒤 새로운 활로를 모색해왔다. 또한, 국토교통부로부터 사업면허를 획득한 가맹택시 사업 '타다 라이트'와 대리운전 중개사업 '타다 대리' 등 새로운 서비스를 연내 본격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쏘카는 이번 투자가 인공지능(AI), 빅테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국내 모빌리티 시장을 혁신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확보한 투자금을 이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와 기술 개발, 인재 유치 등에 사용할 예정이다.

    쏘카 박재욱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쏘카 카셰어링 사업의 지속 성장,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한 기대감, 코로나19에도 성장을 이끈 역량 등을 인정받았다"며,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술력 확보, 서비스 고도화, 인재 확보 등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