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국제공항, 실내 자율주행 '전동차·카트 로봇' 세계 최초 도입

    입력 : 2020.10.14 19:00 | 수정 : 2020.10.14 19:05

    자율주행 전동차(Air Ride) /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에 노인과 임신부,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를 위한 실내 자율주행 전동차와 여객의 짐을 운반해 주는 자율주행 카트 로봇이 도입됐다. 세계 공항 중 자율주행 전동차와 카트 로봇이 도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4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금일부터 제1·2여객터미널에 자율주행 전동차(Air Ride) 2대와 카트 로봇(Air Porter) 6대가 시범 도입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시범 도입되는 자율주행 전동차는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의 선도적 스타트업인 ㈜토르드라이브에서 개발했으며,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 면세 구역 및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 면세 구역에서 각 1대씩 총 2대 운영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전동차는 항공기 운항편에 맞춰 1터미널 입국장 도착 게이트에 자동 배치되며, 도착 게이트에서부터 검역대까지 교통약자의 이동을 지원한다.

    2터미널 출국장에서는 정차 장소인 출국장 서편 안내데스크에서부터 탑승 게이트까지 운행한다. 출국장의 경우 여객이 전동차에 부착된 터치스크린을 통해 항공편을 선택하거나 이동할 게이트를 선택하고 자율주행 전동차에 탑승하면 목적지까지 손쉽게 이동할 수 있다.

    자율주행 카트 로봇(Air Porter) /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자율주행 카트 로봇은 로봇 서비스 개발 기술을 보유한 ㈜원익로보틱스에서 개발했으며, 제1터미널, 제2터미널 및 탑승동 면세 구역에 각 2대씩 총 6대 배치돼 여객들의 수하물을 자동으로 운반할 예정이다. 이 로봇은 짐을 싣고 여객을 따라가는 추종 주행 모드와 탑승권을 인식하거나 목적지를 설정하면 특정 목적지까지 앞장서서 안내해주는 자율주행 모드로 이용할 수 있다.

    공사는 이번 자율주행 모빌리티 시범 도입을 통해 여객 편의 및 만족도가 크게 개선되는 것은 물론 글로벌 스마트 공항으로서 인천국제공항의 입지를 강화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안정준 스마트추진실장은 "실내 자율주행 전동차와 카트 로봇을 세계 공항 최초로 인천국제공항에 시범 도입함으로써 여객 편의가 향상되고 스마트 공항으로서 인천국제공항의 입지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스마트 공항 서비스를 인천국제공항에 선제적으로 도입함으로써 글로벌 리딩 스마트 공항으로 도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018년 입·출국장에 안내 로봇인 '에어스타'와 발열체크 로봇, 발열체크 키오스크 등 다양한 스마트 서비스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